> 전체

[뉴스초점] 또 그렇고 그런 '사정설'인가

[뉴스초점] 또 그렇고 그런 '사정설'인가

정치는 시점(時點)이다. 장차관급 공직자에 대한 대대적 사정 돌입으로 들끓는 정가의 요즘 모습은 ‘왜 하필 이때?’라는 질문과 자연스레 맞물린다.

사실이 있다. 1년도채 남지 않은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1년 5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는 누가 뭐라해도 향후 정국 최대의 화두다.

이 시점에서 공직자 윤리 확립과 사회 전 분야의 부패척결을 화두로 내건 사정 자료 수집은 묘한 반응을 불러 일으킨다.

지난 6월 28일 국회를 통과한 부패방지법에 힘을 얹어주기 위해 자체 기강 확립을 부르짖고 나섰다는 것인가? 정권 후반기에 뻔히 관측되는 권력누수 현상, 레임 덕을 이쯤해서 방지하자는 수순인가? 사정 보도에 잇따르는 설(說)은 그렇게 또 다른설(說)을 낳고 있다.

임기말에 가까워질수록 걸핏하면 사정 카드를 꺼내들었던 역대 정권의 모습과 자꾸만 오버랩된다는 것이다. 공직사회에 대한 전방위 사정설 앞에 국민은 더욱 헷갈린다.

청와대는 장차관급 90여명에 대한 사생활까지 점점하겠다고 나섰고, 총리실은 합동점검반까지 편성해 뇌물수수 등 각종 비리를 조목조목 조사하겠다고 벼른다. 이에 질세라 감사원도 팔을 걷었다. 내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선심 행정을 펼치지나 않은지.

때마침 일부 언론은“고위 사정팀이 앞장서서 공직자의 사생활을 샅샅이 뒤지는 양상은 말기에 처한 정권에서나 볼 수 있는 이상한 현상”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른바 언론길들이기 정국 아래서 운신의 폭이 부쩍 줄어들었다고 느끼기 때문인가. 기자간담회나 세미나 참석 등 언론과의 접촉도로 정차관을 평가하려는 청와대와 사정당국에 대한 볼멘소리인가.

‘부패척결’이라는 구호는 우리에게 끊임없이 제기되어온 화두였다. 그러나 이를 푼 적은 한번도 없었다. 왜 그랬는지를 되새긴다면 그 답이 나올 것이다.

장병욱 주간한국부기자 aje@hk.co.kr

입력시간 2001/07/24 18:5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권동철의 미술산책
삐따기의 영화보기
배너
2022년 01월 제29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2년 01월 제2912호
    • 2022년 01월 제2911호
    • 2022년 01월 제2910호
    • 2021년 12월 제2909호
    • 2021년 12월 제2908호
    • 2021년 12월 제2907호
    • 2021년 12월 제2906호
    • 2021년 11월 제2905호
    • 2021년 11월 제2904호
    • 2021년 11월 제29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 물메기, 굴… 겨울 해산물의 향연, 통영 별미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