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현영 · 조혜련 · 홍은희의 '삼색녀 토크쇼'
잘난 녀, 웃기는 녀, 이상한 녀 세 MC의 좌충우돌 수다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단단한 세 여자가 뭉쳤다.

2년 가까이 장수하며 케이블 채널 최고 인기 토크쇼로 자리매김한 MBC 에브리원의 <삼색녀 토크쇼>. 지난 2006년 말 배우 김원희 최화정 이영자로 시작한 <삼색녀 토크쇼>는 김원희 정선희 현영 체제를 거쳐 최근 현영 조혜련 홍은희로 이뤄진 3기 진행자를 맞았다.

만능엔터테이너(현영) 개그우먼(조혜련) 배우(홍은희)로 구성된 세 명의 MC는 직업군이 다양한 만큼 이야기꺼리도 풍부하다. 이제 호흡을 맞추는 단계지만 풀어 놓을 말이 많아 입이 근질거릴 정도다.

컨셉트도 확실하다. 인터뷰 내내 질문이 하나 던져지면 순발력 좋은 현영이 덥석 문다. 변죽 좋고 거침없는 조혜련은 꼬리를 물고 이야기를 확장시킨다. 조신한 성격의 홍은희는 두 사람이 겯고트는 사이 힘을 모은 후 촌철살인의 한 마디로 상황을 정리한다. 셋 중 가장 나이가 어린 홍은희가 KBS 2TV <이홍렬 홍은희의 여유만만>을 진행하며 갈고 닦은 내공이 보통이 아님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다들 MC로서 타프로그램에서 검증받은 세 사람이 모였어요. 겹치기 출연의 부담이요? 프로그램 성격이 달라서 괜찮아요. <삼색녀 토크쇼>는 ‘수다떠는 컨셉트’죠. 마치 찜질방에 와 있는 기분이에요. 그러다 보니 게스트와도 스스럼없는 대화를 나누다 친해지곤 하죠. 배우 공형진, 그룹 SS501 등은 사석에서 반갑게 만날 정도예요.”(현영)

조혜련의 발탁을 두고는 의견도 분분했다. 정통 개그우먼인 조혜련은 대한민국에서 ‘몸개그’가 가장 강한 이로 손꼽힌다. 앉아서 대담을 나누는 <삼색녀 토크쇼>가 성에 차지 않을 법하다. 조혜련은 “여기서 저는 ‘여자’가 돼요”라는 한 마디로 상황을 정리한다.

“여자들이 모여 이야기를 하는 곳이니까요. 여자로서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타프로그램과 차별화되죠. 현영과는 KBS <해피선데이>의 ‘여걸식스’에서 호흡을 맞춘 터라 더 편해요. 사실 현영이 지금처럼 뜰 줄 몰랐죠.(웃음) 현영은 워낙 고생을 많이 해서 그런지 잡초 근성이 있어요.”(조혜련)

두 언니의 몰아치는 입담에 홍은희는 한 발 물러서 있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홍은희가 누구인가. 지난 2002년 스물 두 살의 나이에 11세 연상의 배우 유준상과 결혼한 6년차 주부의 내공은 보통이 아니었다. 게다가 아이 엄마가 아닌가. 홍은희는 자신이 갖고 있는 무기를 숨기지 않는다.

“제가 나이에 맞지 않게 경험이 많아요. 나이는 어려도 아줌마 같이 수다를 떨 수 있는 이유죠. 원체 나이가 많은 사람들과 죽이 잘 맞아요. 토크쇼를 통해 다양한 연령의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풀어갈 수 있다는 말이죠. (웃으며)그래서 나이가 많은 사람과 결혼했는지도 몰라요.”

영화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이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을 감안해 “세 분은 어떤 녀(女)세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역시나 현영이 가장 먼저 답을 내놨다. “나는 잘난 녀! 호호호.” 조혜련이 뒤따랐다. “나는? 나는? 웃기는 녀? 이거 괜찮지?” 홍은희를 두고는 의견이 분분했다. ‘잘날 녀’ ‘튀는 녀’ ‘이상한 녀’ 등 중 결국 ‘이상한 녀’로 낙점했다. 스무 살이 갓 넘은 나이에 결혼해 아이 엄마가 되고, 주부를 대상으로 한 아침 방송 MC까지 섭렵했지만 여전히 팀내 막내인 홍은희의 행보는 충분히 ‘이상하다’고 할 만하다.

개성 강한 세 사람이 모였지만 누구 한 명 매몰되지 않고 이야기는 술술 풀려 나갔다. 보통 내공이 아님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잘난 녀, 웃기는 녀, 이상한 녀’로 구성된 <삼색녀 토크쇼> 3기 MC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