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터치-네오존-클라우드 나인 화보





글ㆍ사진 밀라노(이탈리아)=박원식기자 parky@hk.co.kr





1- 네오존 전시관에 자신들이 디자인한 니트와 가방, 액세서리들을 출품한 한국인 디자이너 젬마홍(홍현진)과 미야사카 야수토모씨 부부. 이탈리아에서 15년간 생활하고 있다는 홍씨는 소재로 캐시미어와 마혼방을 함께 사용하고 팬시 디자인을 가미했다. 일본과 한국의 유명 백화점에도 홍씨가 디자인한 제품들이 일부 수입되고 있다.

2- 시계 태엽 등 부속물들을 활용한 목걸이 등 독특한 디자인의 액세서리들을 선보인 일본인 디자이너

3- 더 이상 입지 않는 니트나 캐시미어 의류를 재활용해 만든 환경수영복. 디자이너가직접 들고 보여주고 있다.

4- 캐시미어 소재로 만든 스카프를 보여주고 있는 이탈리아인 디자이너. 스카프 하나 길이가 2m에 폭도 110cm나 되지만 무게가 45g에 불과할 정도로 초경량이다. 여름에는 숄로도 사용할 수 있고 남성도 목도리로 착용해도 무방한 디자인. 수제 염색 제품.

5- 중남미에서 날아온 액세서리 디자이너들. 종이를 활용해 목걸이, 팔찌, 귀고리 등을 연출했다.

6-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출신 디자이너. 모델 출신이기도한 그녀는 나이지리안 컬러를 선보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7- 전시회에 참가한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한 모델이 직접 입고서 보여주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