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윤석남展





윤선희 기자 leonelgar@hk.co.kr
조지은 인턴기자 숙명여대 국문국문과 4년



한국의 대표 페미니스트 화가 윤석남의 이번 전시는, 2008년 10월 아르코미술관에서 열린 '윤석남-1,025: 사람과 사람 없이' 전의 연장선상에 있는 전시다. 사람들의 변덕스런 마음 때문에 쓰레기처럼 버려진 유기견들을 형상화한 전시가 이전의 전시라면, 이번 전시는 108마리의 '나무-개'들을 통한 유기견들의 진혼제라 할 수 있다.

불교에서의 백판번뇌를 뜻하는 108이라는 숫자는 108마리의 개의 모습으로 표현돼 존재를 박탈당한 개들이 환상의 세계에서나 존재할법한 화려한 꽃들, 혹은 촛불처럼 보이는 붉은 불꽃 등을 등에 달거나 곁에 두고 있다. 작가는 나무-개들에게 해탈을 위한 어떤 의례의 필요성을 느꼈고 이 전시를 통해 그것을 실천했다. 단수히 버려진 개를 보여줘 측은지심을 이끄러낸 것이 아니라, 현대문명이 만든 인간의 모습, 그 유형의 모순을 이야기하고자 했다.

전시장 본관에는 아르코 미술관 전시 때 선보였던 작품 중 300여 마리의 나무-개들을 새롭게 연출해 전시하고, 신관에서는 신작 '108마리의 나무-개들' 중 30여점이 전시된다.

새롭게 작업된 108마리 개들의 진혼제를 통해 그들의 해탈과 구원을 소망하는 동시에 버려지는 것들, 버려지는 생명체에 대해서조차 무감각해진 동시대인들의 고단하고 거친 삶을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윤석남전은 하고재에서 2월 24일까지 전시된다. 02)720-1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