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비움'과 '채움'의 조우… 한 오展






작가의 16년만의 개인전. ‘비움’과 ‘채움’의 조우가 만들어내는 색다른 선율을 선사한다.

작품 속 풍경은 사실주의적 풍경이 아닌, 작가의 액션에 의해 만들어지는 풍경.

붓으로 캔버스를 ‘치는’ 액션에 의해 충돌하며 생성되는 풍경은, 그 자체로 팽팽한 긴장감을 갖게 한다. 구도의 정석을 무시한 대상의 간단명료한 묘사와 함께 미끄러지듯 즉발적으로 처리된 터치로부터 발산되는 이미지의 생동감은 한 오 회화의 근저를 이뤄왔다.

또 같은 대상에 대해 우리가 품었을법한 기존의 이미지를 탈각시키는 일을 그의 회화에서 만날 수 있다. 자연이 지닌 정적인 속성, 울창한 숲이나 물고기의 부드러움과 연약한 성격 따위는 작가 특유의 이미지 분절화에 의해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된다.

구체적인 이미지의 해체로 더욱 풍성한 형상을 제공하는 화폭은 오로지 빠르고 느린 액션과 굵고 가는, 둥글고 날선 선들이 지배한다. 그의 작품에서 이미지의 불명확성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확장된 자아와 만날 수 있게 하며, 변화무쌍한 선들 속에서 나뭇잎이나 우거진 숲속, 계절의 수많은 이미지들을 조우할 수 있다. 박영덕화랑에서 3월 26일부터 4월 4일까지. 02)544-848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