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공존-박생광, 천경자 미래와 만나다 展






갤러리 이즈가 개관 1주년을 기념해 ‘공존-박생광, 천경자 미래와 만나다’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수 백년의 역사를 지닌 채색화를 민족의 혼이 담긴 강렬한 오방색 화풍으로 창안한 박생광 화백과 꽃과 여인을 주제로 독보적인 채색화풍을 개척한 천경자 화백, 두 거장의 작품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거장의 시대를 지나 오늘날 한국채색화의 새로운 변화를 연 7명(곽수연, 권인경, 고찬규, 이길우, 임서령, 임종두, 홍지윤)의 채색화가들의 작품을 통해 현대의 채색화를 접해봄으로써 전통의 가치를 지니면서도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현대채색 작가들의 다양한 작업방식을 통해 에술의 다양성이 지닌 무한한 확장성과 그 안에 깃든 한국채색의 근원에 대한 사유를 깨닫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번에 전시될 박생광 화백 작품은 <민속도>, <나녀&gt;, <문>, <모란과 나비> 등 80년대 대작들로 그의 작품이 대담한 색채와 예술적 변신을 꾀한 절정에 이른 시기에 제작된 작품들로 선보인다. 천경자 화백은 <나바 호족의 여인>, <무명배우 신디>, <자바의 여인>, <인도의 무희> 등의 작품을 통해 작가를 그리워하는 많은 이들에게 위안을 준다. 02)736-666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