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 Man, Woman, Human>展

‘사람’이라는 공통적인 주제를 가지고 서로 다른 작품세계를 표현한 세 작가의 전시가 트렁크갤러리에서 한 달간 열리고 있다.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데비 한, 배찬효, 성지연은 삶과 사회를 표현하는 가장 직접적이면서도 적극적인 매체인 ‘사람’을 소재로 삼음으로써 삶이 초래하는 사회적 현상에 대해 다르게 보기를 제시한다.

‘Grace’ 시리즈를 통해 여성의 몸을 오브제로 삼아 여성의 미가 하나의 사회문화적 관점이 되고 있는 현실을 전제로 뒤집기를 시도한다. 즉, 실질적이고 평범한 여성의 나체를 조각화해 장르의 관습을 해체시킨다. 배찬효의 ‘Existing in Costume’은 작가가 영국 유학생활에서 받은 보수적인 영향을 작품에 반영시킨 것으로, ‘영국 귀부인 닮기’를 통해 이방인의 정체성 확립과 그들 속에 동화되고자 하는 욕망을 드러낸다.

마지막으로 성지연의 ‘일상의 방’은 사소한 일상의 빈 공간에서 스스로의 내면에 몰입한 인간 초상을 보여준다. 일상의 단편을 드러내지만 인물의 성격이나 정체성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작품들은 관람객의 사고의 폭을 넓혀준다. 전시는 7월30일부터 8월31일까지. 02) 3210-123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