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국내 최초 '삼국지연의' 판본 발굴

목판본, 활자본 통틀어 가장 오래된 책 1552~1560년대 초중반 간행
  • 조선 활자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 제8권 첫부분(왼쪽), 조선 활자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 제8권 하권(오른쪽)
국내에서 최초로 간행된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속칭 삼국지)가 처음으로 발굴, 공개됐다. 23일 서울 인사동 화봉갤러리에서 열린 옛 서적·서화 연구자 모임인 포럼 '그림과 책'(공동대표 박철상·이양재)의 학술 발표를 통해서다.

박재연 선문대 중어중국학과 교수는 "이번에 발굴한 책은 1552~1560년대 초중반에 병자자(丙子字)라는 동활자로 간행된 것"이라며 "국내 남아 있는 간행본 가운데 목판본과 활자본을 통틀어 가장 오래된 책"이라고 밝혔다.

발굴된 판본의 정식 명칭은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로, 전체 12권 중 8번째 권에 해당된다. 상·하로 분리돼 있고 크기는 가로 19.5㎝, 세로 30.5㎝다. 박 교수는 "중국의 가정본(嘉靖本ㆍ1522)과 주왈교본(周曰校本) 갑본(甲本ㆍ1552)을 바탕삼아 독자적으로 편집·교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삼국지연의>는 3세기 서진(西晉)의 진수(233~297)가 편찬한 <삼국지(三國志)>와 남북조시대(南北朝時代) 송(宋)의 배송지(372~451)의 <삼국지주(三國志註)> 등을 근거로 명나라 나관중(1330? ~ 1400)이 지은 소설이다. 오늘날 원본은 전해지지 않으며 명(明)의 가정제(嘉靖帝, 1507~1566) 때인 1522년에 간행된 '가정본(嘉靖本)'이 가장 오래된 판본으로 전해진다

우리나라에서 <삼국지연의>에 관한 첫 기록은 <조선왕조실록>에 전한다. 선조(宣祖) 2년(1569) 기대승이 선조에게 "삼국지연의가 나온 지 오래되지 않아 소신은 아직 보지 못했지만, 간혹 친구들에게 들으니 허망하고 터무니없는 말이 매우 많다고 하였습니다"고 말한 대목이다.

그간 국내 최고의 <삼국지연의>본은 '정묘년에 탐라(제주)에서 간행(丁卯耽羅開刊)'했다는 기록이 있는 목판본으로 알려졌다. 이 판본의 정묘년이 임란 전의 1567년인지, 임란 뒤 인조 연간의 1627년인지를 놓고 학계에서 논쟁이 돼왔으나 최근 연구 결과 판본의 지질과 서지 형태 등이 임란 후의 것으로 판단된다.

박재연 교수는 "이번에 공개된 <삼국지연의> 판본은 주왈교본 갑본이 나온 시점(1552년)에서 얼마간 뒤인 1550년대 후반과 기대승이 말한 1569년 이전인 1560년대 초중반 사이에 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 한중일 삼국을 통틀어 최초의 활자본이라는 점, 기존에 풀지 못했던 학계의 의문점을 해소시켜 주었다는 점에서 큰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그동안 삼국지 판본 연구는 일본과 중국이 주도했으나 이번 판본의 발굴로 한국도 중요한 위치를 점하게 됐다"며 "현존 세계 최고의 삼국지 활자본이란 점에서 중국과 일본 학계의 관심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