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생명의 영원성으로 이어지는… '백미옥 개인전 –능혜(菱蕙)'

  • '능혜菱蕙'
미국과 이탈리아, 베를린 전시 이후 5년 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백미옥 작가의 10번째 개인전.

작가는 1992년부터 2004년까지 미국 Eight Floor Gallery의 작가로 소속돼 활동했으며, 1996년부터 꾸준히 개인전을 열어 왔고 다수의 단체전에도 참여한 바 있다.

전시 제목이자 작품의 제목인 '능혜'는 영원성을 표현하기 위해 자신 안에 존재하는 심연의 형태를 지칭하는 것. 이는 과거, 더 나아가 태초에서부터 현재, 미래를 잇는 하나의 뿌리와도 같은 것이다.

작가는 이를 더 잘 드러내기 위해 한국의 오방(五方)색으로 작품을 완성시켰다. 또한 기존의 작품보다 더욱 선명한 형태의 자연물(나무, 산, 꽃, 잎)을 이용, 능혜의 형태를 좀 더 다양한 모습으로 구현해냈다.

작가의 '능혜'는 시간을 이어주는 단순한 형태를 뛰어넘어 생명의 영원성으로 이어진다. 또한 이것이 실제 보이지 않더라도 다양한 모습으로 현실에 존재하고 있음을 상기시킨다. 2월23일부터 3월23일까지. 키미아트. 02) 394-8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