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댄스뮤지컬 포에버 탱고

'만지다'라는 라틴어 'Tangure'의 어원을 가진 탱고는 어느 춤보다도 남녀 파트너가 밀착하는 춤이다.

평균 4~5분의 탱고 음악이 흐르는 동안 남녀는 손을 맞잡고 다리를 엇갈리는 스텝을 밟으며 볼을 부딪친다.

대칭을 이룬 어깨선, 맞닿은 가슴, 서로 갈구하는 시선은 탱고란 춤을 한층 에로틱하게 해준다. 19세기 중반, 유럽의 이민자들에게서 시작된 탱고는 이제 유네스코가 지정한, 아르헨티나의 세계문화유산이 되었다.

지난 11년 사이 4차례나 한국에서 뜨거운 무대를 선보였던 포에버 탱고가 내한공연을 통해 에로티시즘을 들춘다. 7쌍의 댄서들은 20개의 서로 다른 이야기로 탱고에 숨을 불어넣는다.

의상 역시 춤을 완성하는 중요한 장치. 말끔하게 차려입은 턱시도와 넥타이, 걸치듯 머리에 쓴 중절모, 반짝이는 검정 구두는 남성 댄서의 상징이다. 반면 여성 댄서는 길게 트인 스커트, 몸의 굴곡을 강조하는 타이트한 실루엣, 화려한 액세서리를 착용한다. 이런 외모와 대비되면서 슬픈 내면의 표현이 극대화된다.

포에버 탱고는 아르헨티나의 첼리스트 루이스 브라보가 1997년에 공연으로 제작했다. 댄서들을 비롯해 가수와 11명의 오케스트라가 한 팀이 되어 탱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밀도 높게 보여준다. 3월 16일부터 28일, 충무아트홀 대극장 T. 02-3443-996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