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병주 ·한조영 2인전 - off the MAP'

  • 김병주, 'Enumerated Void'
'김병주'와 '한조영'은 조각과 회화라는 전혀 다른 장르와 소재로 각자의 이야기를 하고 있었지만 그들의 작업은 닮아있었다.

도시와 건물이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성을 시작으로 이들의 작품이 각자 사용하는 미디어의 규칙적인 반복에 의해 탄생한다는 것.

그리고 벽이 없는 건물과 불빛을 대신하는 스티커의 허상이 타인과의 소통이 단절된 채 진실이 없는 사실만을 믿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과 닮았다.

김병주의 건물들은 수많은 철선들을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격자로 정확하게 연결시키고 있다. 작가가 막혀있던 벽들을 없애자 선과 선으로 이어진 뼈대만이 존재한다. 어디로든 소통할 수 있으며 무엇이든 담아낼 수 있는 무한 가능성을 지닌 새로운 통로가 생겨난 것이다.

한조영의 'Darkview'시리즈(야경)에는 일반적인 회화의 재료가 아닌 작가가 직접 잘라 붙인 스티커 조각들이 불빛을 대신한다. 즉, 캔버스 속 리얼한 도시의 야경의 불빛들은 실체가 아닌 허상을 암시하는 스티커들인 것이다.

  • 한조영, 'Darkview'
도시는 어둠이 깔리면서 하나 둘 빛을 밝히고 그 화려함이 극도에 달해가지만 이방인의 시선 속 그곳은 그저 진실이 존재하지 않는 외로운 허상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7월 16일부터 8월 9일까지. 갤러리 포월스. 02) 545-857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