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언론으로부터 큰 찬사를 받아온 연극 '루시드 드림'

자신이 꿈을 꾸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된다는 것은 어찌 보면 절망적인 비극이 아닐 수 없다. 일명 '루시드 드림(Lucid dream, 自覺夢)'. 꿈을 꾸면서 자신이 꿈을 꾸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우리의 삶은 언제나 꿈을 필요로 한다. 인간 내면에 잠재된 악의 근원, 폭력과 파괴본성은 꿈을 꾸고 희망을 품는 과정 속에서 순화된다.

삶의 이유를 찾기 위해 인간은 꿈을 꾸고, 고로 살기 위해 꿈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꿈이 만들어낸 허상일 뿐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게 된다면, 이는 존재를 통째로 위협하는 최대의 비극이자 재앙이 될 것이다.

상류층의 범죄를 전문으로 다루는 변호사가 일주일 전 사망한 선배의 부인으로부터 건네받은 도스토예프스키의 소설 <죄와 벌>. 책 속의 주인공 이름은 선배가 변호를 맡았던 이동원이라는 연쇄살인범의 이름으로 모두 바뀌어져 있는데….

차근호 작가와 김광보 연출이 만난 <루시드 드림>은 색다른 소재와 짜임새 있는 구성, 뛰어난 연출력으로 관객과 평단, 언론으로부터 큰 찬사를 받아왔다.

2010년 1월 초연 이후, 세 번째로 선보이는 이번 무대는 더욱 숨 막히는 심리전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11월 4일부터 11월 21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 02)889-35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