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독자마당] 과학자의 꿈 키우는 정책 절실


‘기초과학의 기피는 국가 존립의 위기’라는 한국과학재단 송충한 박사 인터뷰를 잘 읽었다. 특히 “인문계를 기피하면 국가의 기강이 바로 서지 못하고, 문화를 기피하면 정서적 불모 상황이 초래되지만, 이공계를 기피하면 국가의 존립 자체가 위태하다”는 말이 가슴에 가슴에 와 닿는다.

사실 기초과학 위기에 대한 지적은 오래 전부터 대두돼 왔다. 70~80년대만 해도 ‘과학자’는 남자 아이들이 흔히 꿈꾸던 인기 장래 희망 직업이었으나, 요즘엔 다르다. 힘들게 공부해도 그만큼 대우 받지 못하는 길을 누가 애써 가려 하겠는가. 또한 드물게 뜻을 갖고 연구를 시작했다 해도 현실적 장벽에 부딪혀 포기하는 경우를 우리는 주위에서 숱하게 보고 있다.

요즈음 기초과학에 대한 기피는 이런 현실적인 문제에 기인한 바 크다. 당국의 적극적인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

양희준(경기도 성남시 은행동)

입력시간 : 2003-11-20 1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몽트렘블랑 캐나다 몽트렘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