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시장과 미술 사이, 젊은 작가들의 길찾기

[지상갤러리] <SHOW ME THE MONEY> 전
  • 김만재 '내 낡은 서랍속의 바다'
제목부터 노골적이다. 돈부터 내놓으란다. 하지만 놀랄 일은 아니다. 시장이 미술을 쥐고 흔든 게 어제 오늘 일도 아니다.

갤러리는 돈이 되는 작품이 필요하고, 작가는 작품을 팔아야 먹고 산다. 미술이라고 돈의 유혹에서 동떨어져 있을 리 없다.

하지만 그래도 그건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겉으로나마 품위를 지키는 게, 시장에서 몸값 높이는 데에도 유리하니까. 궁금할 수밖에 없다. 도대체 이런 제목을 내건 당돌한 내부고발자는 누구일까.

홍익대학교 회화과 학생들이다. 아직 순수해야 할 학생들이 벌써 세속에 물들었다고 혀를 끌끌 찰 일만은 아니다.

그만큼 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먹고 사는 일에 대한 젊은 층의 고뇌가 깊다는 뜻이기도 하고, 이른바 순수예술과 상업예술 간 구분에 대한 질문이기도 하다.

  • 김병찬 '마이클 로스코'
시작은 작년 가을이었다. 수업시간에 나온 순수예술과 상업예술의 차이에 대한 질문이 발단이었다. 토론은 미술시장과 미술의 상업화를 도모하는 각종 제도에 대한 것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학생들 스스로 예술성은 차치하고, 50만 원에 팔릴 수 있는 그림을 그려보기로 했다.

그 결과물들은 예비 작가들이 생각하는 상업성과 50만 원의 가치를 드러낸다. 어떤 작품은 미술시장의 실상을 폭로하고, 어떤 작품은 미술의 가치를 좌우하는 마케팅을 풍자한다. 어떤 작품은 스스로 생각하는 상업성과 타협하는 작가의 내면 갈등을 보여준다.

는 오늘날 사회와 시장, 미술 사이에서 젊은 작가들의 정체성 찾기 실험인 셈이다. 전시는 다음달 4일까지 경기도 파주시 헤이리마을에 위치한 갤러리소소에서 열린다. 031-949-8154.

  • 조현석 '소품'
  • 이지현 '런던에서 길을 잃다'
  • 김홍록 '진정성 회복의 단초LOVE'
  • 장영주 'flower like money'
  • 홍해은 '보석'
  • 정준 '사내'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