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아름다움을 비트는 비너스

[지상갤러리] 데비한 개인전 <The Eye of Perception>
  • The Eye of Perception No 4
작가 데비한은 비너스상을 모티프로 아름다움에 대한 사회적 기준을 비트는 작업을 해 왔다.

재미교포 1.5 세대인 그가 한국에 왔을 때 비너스상이 홍대 앞 미술학원을 점령한 것을 본 충격이 출발점이었다. 그것은 서구의 미적 의식과 감각이 한국사회에 얼마나 강력히 침투했는지를 상징하는 풍경이었다.

펑퍼짐한 몸매를 지닌 비너스, 코가 낮은 비너스, 일상적인 동작을 해 보이는 비너스 등 데비한이 변주한 비너스상들은 아름다움의 상식을 뒤집어 왔다. 관념과 현실이 뒤섞여 빚어내는 아이러니는 곧 한국사회, 집단적 생각이 만들어지고 전이된 역사와 구조, 이를 토양 삼은 우리의 신념에 대한 통찰이기도 했다.

신작 <The Eye of Perception>에서는 여러 명의 비너스를 합한 이미지를 선보인다. 유대인의 매부리코와 동양인의 튀어나온 광대뼈, 아프리카인의 두터운 입술이 겹쳐져 있다. 입체 이미지를 안경 없이 볼 때처럼 눈이 혼란스럽다.

하지만 이런 혼란이야말로 우리가 아름다움이라고 상상하는 것의 실체가 아닐까. 우리는 사회적 경험으로부터 판단 기준을 길러낸다.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사회에서 관객은 다양한 프리즘을 통과한 결과물이다. 스스로는 낮은 코와 작은 눈을 가졌으면서도 서구적 아름다움에 더 익숙할 수 있고, 아프리카인과 가까이 지내본 적이 없으면서도 검은 피부에 무의식적으로 반감을 느끼기도 한다.

  • The Eye of Perception No 8
데비한의 새로운 비너스 이미지는 관객이 보는 과정 자체를 가시화해 보여줌으로써 우리를 자기 성찰하도록 만든다. 시각 문화 역사의 변방에 있던 매부리코와 튀어나온 광대뼈, 두터운 입술 등 타자의 특질을 중심에 놓았다는 점에서 정치적 올바름을 이어가고 있다.

데비한 개인전 <The Eye of Perception>은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트렁크갤러리와 삼청동 aA디자인뮤지엄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트렁크갤러리(02-3210-1233)에서는 10월26일까지, aA디자인뮤지엄(02-3143-7311)에서는 10월17일까지 열린다.

  • The Eye of Perception No 2
  • Pregnant Grace
  • Two Graces IV
  • Terms of Beauty VI
  • The Eye of Perception No 6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