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맛집 멋집] 대전 <부자고기촌> 가브리살 구이
'쫀득 쫀득'씹는 맛 일품 "무슨 고기야?"



삼겹살, 목살, 항정살, 가브리살, 등심, 뒷다리살…. 요즘은 돼지고기도 부위별로 즐긴다. 등심과 안심은 돈까스에 제격이고 뒷다리살은 불고기로 좋다. 구이용으로는 고전적인 삼겹살, 목살 외에도 최근에는 가브리살이나 항정살 같은 특수 부위가 인기를 끌고 있다. ‘돼지고기=삼겹살’이라는 등식이 깨지면서 입맛에 따라 원하는 것을 골라 먹을 수 있으니 가벼운 지갑을 들고서도 입이 호사를 누릴 수 있어 즐겁다.

최근 고깃집에서 가브리살이나 항정살이라는 메뉴가 올라있는 것을 본적이 있을 것이다. 두 가지 모두 돼지고기인데 한 마리에서 손바닥 크기도 안될 정도로 조금씩 존재하는 특수 부위다. 가브리살이 고깃집에 등장한 것은 불과 몇 년 되지 않았다. 하지만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이를 취급하는 식당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가브리살은 돼지고기 부위 가운데 등심에 붙어 있는 것인데, 돼지 한 마리에 150g~200g 정도만 생산될 정도로 귀한 고기다. 등겹살 혹은 황제살이라고도 불리는데, 그만큼 귀하고 맛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그동안은 가브리살이나 항정살은 미식가들이나 먹었는데 이제는 취급하는 곳이 많아지면서 대중화되었다.

가브리살은 돼지고기 특유의 누린 맛이 없고 쫀득쫀득하게 씹는 재미가 있다.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해 삼겹살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가브리살은 좋아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돼지고기나 쇠고기의 경우 다른 어떤 요리법보다 구워먹는 것을 좋아하는데, 가브리살은 씹는 맛이 좋고, 지방이 삼겹살에 비해 적으면서도 구웠을 때 고깃살이 부드러워 구이용으로 그만이다.

대전 중리동 가구거리가 시작되는 초입에 자리한 부자고기촌은 아담한 규모지만 한번 이 집 고기 맛을 본 사람이라면 다시금 찾고 싶어지는 그런 곳이다. 메뉴도 간단하다. 서민들이 즐겨 찾는 삼겹살과 가브리살이 메인이다. 최근에 시작한 오리구이도 제법 인기 있는 메뉴라고. 가브리살을 아직 맛보지 않은 사람들이 많아서 맛이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한번 먹어본 사람은 계속 찾게 되는 게 가브리살이라고 주인은 말한다.

부자고기촌의 외관이나 상차림은 다른 고깃집과 별반 다를 바 없이 비슷하다. 하지만 뜨겁게 단 불판 위에 가브리살을 구워 한 점 입에 넣어보면 차이를 알게 된다. 부드러우면서도 쫀득쫀득한 고기 맛이 일품이다. 잘 아는 사람에게서 고기를 받아서 쓰는데 누구나 한번씩 고기 맛을 칭찬한다고. 삼삼하게 익은 김치를 고기에 둘둘 감아 먹는 맛도 기막히다.

고깃집에서 반찬으로 나오는 것 가운데 무를 얇게 저며 식초에 절인 것이 있다. 보통은 연초록색을 띄고 있는데, 이 집은 그냥 무 색깔 그대로다. 왜인가 했더니 식용 색소를 쓰지 않기 때문이란다. 예쁜 색깔을 내기 위해 색소를 쓸 수도 있지만 눈에 좋은 것 보다 맛과 건강이 중요하다는 생각에서다. 맛은 일반 무절임보다 오히려 더 깔끔하다. 좋은 고기만 사용하려고 애쓰고, 화려하지는 않아도 가족들에게 먹이는 것과 똑같이 정성을 들인 반찬에서 부자고기촌의 따스한 마음이 느껴진다.

▲ 메뉴 : 가브리살(200g) 6,000원, 삼겹살(200g) 6,000원, 모듬구이(가브리살+삽겹살 200g) 6,000원. 오리로스구이(200g) 5,000원, 오리통구이(1마리) 28,000원.

▲ 영업시간 : 오전 10시부터 저녁 11시까지. ☎042-625-2010

▲ 찾아가기 : 대전 중리동사거리에서 한밭대로 방향으로 조금만 내려가면 중리동 가구거리를 알리는 대형 아치가 서 있다. 여기서 5m 거리에 부자고기촌이 있다.




자유기고가 김숙현 pararang@empal.com


입력시간 : 2004-10-27 11:52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