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문화가산책] 연극 '애니깽'




100년 전 멕시코에 첫발을 내디딘 조선인들의 처절한 삶을 그린 연극이 다시 무대에 올랐다.

김상열연극사랑회는 29일까지 대학로 아룽구지 소극장에서 연극 '애니깽'을 공연한다. 애니깽은 멕시코 유카탄반도에서 자라는 선인장과인 용설란의 이름. 그러나 1905년 조선인 1,033명이 가난과 신분 사회의 굴레를 벗어나고자 도착한 멕시코 애니깽 농장에서 노예와 다름없는 취급을 받으며 나라 없는 설움을 당하면서 이들과 이들의 후손을 가리키는 말로 그 의미가 확장됐다.

연출가 겸 극작가인 고(故) 김상열 씨가 사료에서 알아낸 비극적 역사를 멕시코에서 직접 취재한 뒤 극화하여 큰 파장을 일으킨 지 16년 만에 열리는 재공연이다.

이번 재공연은 고 김상열 씨를 기리고, 멕시코 이민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무대. 제7회 김상열 연극상을 수상한 박근형이 연출을 맡았고, 고 김상열 씨의 아내 한보경, 탤런트 방은희, 김영필, 박민규 등이 출연한다. (02) 744-7304



입력시간 : 2006/10/30 1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