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인터뷰]‘현대미술의 결정적 순간들’펴낸, 전영백 교수

우연과 기회 인간관계의 역사
“시대를 앞서간 아방가르드 미술의 첫 전시들은 기존의 관습을 깨는 모험적 시도이자 혁신이었기에 비난과 공격을 피할 수 없었지만, 이들의 창조적 실험을 알아준 소수의 감식안(鑑識眼)들이 있었다. 미술의 역사는 이렇듯 이전의 코드를 깨고 새롭게 행동한 자들과 그 예술적 가치를 알아본 소수에 의해 쓰였다. 이는 오늘날에도 다르지 않다.”<본문 中>

5월의 대학캠퍼스는 초록의 잎과 젊음의 생기로 활기 넘쳤다. 최근 20세기 전시사(展示史)를, 이즘을 형성한 장(site)으로 접근한 ‘현대미술의 결정적 순간들-전시가 ‘이즘’을 만들다’를 펴낸 전영백 교수를 재직하고 있는 홍익대에서 만났다.

저자는 ‘전시’를 실제시간과 장소에서 일어난 특정 사건으로 규정, 그 시대와 사회를 담고 있는 구체적인 사례와 연동되는 것으로 본다. 이런 맥락에서 전시라는 사건을 중심으로 펼쳐진 예술가, 미술사가 그리고 아트딜러들의 좌충우돌 성공과 실패를 담은 인간사의 실제 이야기들은 읽는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전시는 미술의 역사에 등단하는 관문이자 희비극이 엇갈리는 전쟁터, 미술계의 네트워크가 형성되는 플랫폼이다. ‘어떤 시스템에서 무슨 기준으로 누구는 남고 누구는 사라지는가?’ 등의 질문에 답을 구하다 보면, 미술사는 끊임없는 투쟁과 갈등의 흔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현대미술을 어렵고 난해하다고 생각하지만 미술사도 인간의 관계에서 만들어진 역사다.”

오늘날 미술창의에 도움될 것
  • 현대미술의 결정적 순간들-전시가 ‘이즘’을 만들다’ 표지.
내용은 총11개의 주요테마로 구성되어 있다. 서양현대미술의 새 장이 펼쳐지는 시기였던 20세기 초, 그 중심에 있던 마티스와 피카소의 소명은 당대 아방가르드 흐름에 있어서 혁신적인 발상을 선보이는 것이었다. 그리고 당시 프랑스 화단에서 이들이 주로 유념 했던 선배는 폴 세잔이었다.

마티스와 피카소가 이후 펼쳐낸 야수주의와 입체주의는 결국 세잔에 대한 각기 다른 독해였음을 생생한 필력으로 전한다. 그리고 표현주의, 다다, 초현실주의, 20세기 전반의 주요 흐름인 추상미술을 다룬다. 추상은 데 스테일, 바우하우스, 아모리쇼, 앵포르멜 그리고 뉴욕 스쿨의 추상표현주의로 나눠 살펴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모더니즘의 골격에 저항하는 포스트모던 움직임으로 팝아트와 누보 레알리즘 그리고 미니멀리즘과 개념미술 등을 다룬다. 저자는 “이즘은 마치 다양한 측면에서 드러내는 인성의 스펙트럼과 같다”라고 했다.

한편 전영백 교수는 영국 리즈대학교 미술사학과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연구재단 등재논문 <데이빗 호크니의 ‘눈에 진실한’ 회화>, <영국의 도시공간과 현대미술> 등 18편을 썼다.

“현대미술이 등장한 20세기는 이즘의 시대였다. 이전 시대를 풍미했던 미술적 경향이나 삶의 태도에 대한 반작용은 미술의 역사를 이어가는 동력이다. 이 책은 전시를 통해서 본 현대미술사라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오늘날의 관점에서 흥미롭게 읽을 수 있고 전시의 역사를 통해서 오늘날의 미술창의에 도움이 될 것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