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금주의 소사] 1863년 런던서 세계 최초의 지하철 개통

  • 런던 지하철
세계 최초의 지하철은 1863년 1월 10일 영국 런던에서 개통됐다.

땅 밑을 뚫어 기차를 달리게 한다는 발상은 당시로선 혁명적이었다. 생각의 속도가 기술의 속도를 추월한 탓에 지하철 공사장 주위 건물이 무너지는 사고도 있었다.

세계 최초의 런던 지하철 메트로폴리탄은 1863년에만 승객 1,180만명을 이동시키며 서민의 발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지하철이 처음 생기자 부자 동네에선 "우린 지하철 노선이 없는 곳에 산다"는 말이 들렸지만 빈민가에선 "우리 동네엔 지하철도 없다"는 푸념이 쏟아졌다.

당시 지하철 노선은 땅을 파서 철로를 놓고 위를 덮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증기 기관차였던 메트로폴리탄은 숨이 막힐 정도로 심각한 매연과 증기를 내뿜었다. 급기야 1867년엔 승객이 지하철에서 질식사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하철은 대도시 서민에게 애증의 대상이었던 셈이다. 올해로 개통 150년째인 런던 지하철은 한여름에도 에어컨이 없고, 휴대전화도 불통이지만 아직 서민의 발로 활동되고 있다.

런던 지하철은 제2차 세계대전(1939~1945년)에 방공호로 활용됐다. 독일군 전투기가 런던을 폭격할 때 영국 어린이 약 20만명이 지하철을 타고 피난을 떠났다. 런던 시민 약 18만명은 지하철역과 터널에서 독일군 공습을 피했다. 당시 지하철 역은 비상상황실이었고, 일부 역은 학교와 도서관으로 활용됐다. 또 각종 광고가 게재되면서 대중을 상대로 하는 디자인과 광고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인간의 삶을 땅속으로 연장한 지하철은 런던을 시작으로 파리(프랑스), 뉴욕(미국), 도쿄(일본) 등으로 널리 퍼졌다. 서울에선 1974년 광복절에 지하철이 처음 달렸다. 서울역과 청량리역을 오가던 지하철 1호선은 연간 수송 인원이 22억명 이상이고, 수송 분담률은 35%로 대중교통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