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성기능 허위·과대 광고 ‘씨알엑스’ 판매업자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기타 가공식품인 ‘씨알엑스’를 성기능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허위ㆍ과대 광고한 이모(54)씨 등 판매업자 3명과 이 제품의 유통기한을 임의로 연장한 제조사 대표 유모(49)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씨 등은 작년 11월부터 지난 2월까지 주요 일간지에 192차례에 걸쳐 산수유 구기자 복분자 등이 함유된 이 제품을 ‘의사처방이 필요 없는 남성력 증가제품’ 등의 문구로 허위·과대 광고해 6억5,000만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를 받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