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젊어서 과음, 나이 들면 간질환

알코올성 간질환 50대 최다
남성이 여성의 6배 많아
  • 젊은 시절 과음으로 간에 부담이 쌓이면 주로 50대부터 간경변.간염등알코올성 간질환에 시달리게 된다. 주간한국 자료사진
젊다고 너무 '달리면' 나이 들어 고생한다. 젊은 시절 과음으로 간에 부담이 누적되면 50대 이후 간경변, 간염 등 알코올성 간질환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의 2011년 알코올성 간질환(질병코드 K70) 진료 통계에 따르면 2011년 기준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는 14만7,000천명, 인구 10만명당 299명꼴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 환자가 10만명당 513명으로, 여성(81명)의 6배에 이르렀다.

연령별로는 50대 환자가 남녀 모두 가장 많았다. 우선 남성의 경우 50대 알코올성 간질환 환자 비중이 전체의 32.6%였고 이어 40대(24.5%), 60대(18.2%) 순이었다. 여성 환자 역시 50대에 28.4%로 가장 많았다.

알코올성 간질환을 지방간, 간염, 간경화 등으로 세분해서 살펴보면 남성 환자의 30.4%가 알코올성 지방간이었고, 알코올성 간염과 간경화가 각각 25.1%, 15.0%였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줄어드는 대신 심각한 만성질환인 알코올성 간경화 등은 오히려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끊으면 4~6주 내 정상 상태로 돌아오고, 알코올성 간염 역시 음주를 중단하거나 줄이면 생존율이 높아진다.

최종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50대 중년 남성 환자가 많은 이유는 이전 음주의 영향이 50대에 나타나기 때문"이라며 "알코올성 지방간 간염 간경화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주와 절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