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광대역LTE처럼 "뻥뻥 뚫린 보안 구멍" 충격

  •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과문.
'1200만 명 정보 유출'

국내 최대 통신회사인 KT의 고객정보가 유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KT홈페이지가 해킹을 통해 1200만 명의 개인정보가 흘러나간 것이다.

KT는 고객피해 최소화 노력을 약속하며 사태 파악에 들어갔지만 이미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등을 겪은 소비자들의 분노는 폭발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6일 KT 고객센터 홈페이지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문해커 김모씨(29)와 개인정보를 사들여 100억 원대 부당수익을 올린 텔레마케팅 업체 대표 박모씨(37) 등 3명을 붙잡아 김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작년 2월 자체 제작한 해킹 프로그램으로 KT 고객센터 홈페이지를 1년 동안 수차례 해킹한 것으로 밝혀졌다. KT 고객센터 홈페이지의 가입자수는 1,600만 명 가량. 어림잡아 75% 고객들의 신상정보가 털린 셈이다. 이들은 많은 땐 하루에만 20만~30만 건의 개인정보를 탈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KT는 “이번 사건은 전문 해커가 주도한 사건으로 범인들은 홈페이지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며 “정보 유출 경위에 대하 경찰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태에 누리꾼들은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태, 보안 강조한다고 소비자한테는 액티브엑스 강요하면서 정작 본인들 보안은 못 챙기는 금융 통신 업체들 반성해라"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태, 아니라오 아니라오 다 뚫린 건 아니라오"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태, 주민등록번호 전면 교체가 필요할 듯" "KT 1200만 명 정보 유출 사태, 다른 통신사들은 괜찮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