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문신-김기창 선생, 7년 만에 화해의 악수
[명사들의 사진첩] 최성숙 문신미술관 명예관장



한국 현대미술에서 운보 김기창(1913~2000) 선생님은 동양화단의 거목으로, 문신(1923~95) 선생님은 세계적 조각가로 뚜렷한 발자취를 남겼다.

나는 운 좋게 두 분으로부터 분에 넘친 예술 세례를 받았는데 운보 선생님은 여고(경기)때와 대학(서울대 미대) 시절 잠시 사사했고, 문신 선생님은 평생의 반려자로 사랑과 예술의 삶을 함께 했다.

그런데 두 분 사이에 알 수 없는 ‘거리감’이 지속된 적이 있다. 현대화랑에서 문신조각전을 열기 위해 운보 선생님이 직접 문신 선생님을 만나러 프랑스로 건너 온 1978년 무렵이다.

나는 독일에 머물다 스승인 운보 선생님을 마중하기 위해 프랑스로 왔고 거기서 문신 선생님을 만나 예술에 대해 진지하고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운보 선생님이 한국으로 돌아간 뒤에도 문신 선생님과의 만남은 계속됐고 이듬해 5월 결혼하였다.

1983년 우연히 한 호텔에서 운보 선생님을 뵌 적이 있는데 문신 선생님이 반갑게 손을 내밀었지만 운보 선생님은 차갑게 뿌리쳐 당황한 적이 있다. 그 후에도 운보 선생님은 우리 부부에 대해 냉랭하셨다.

그러다 86년 호암갤러리에서 열린 ‘한국화 100년’전에 내 작품 <은행>이 초청돼 부부가 함께 참석했다가 운보 선생님을 만났을 때 두 분 선생님이 비로서 악수를 했다. 7년만의 화해인 셈이었다.

나는 지금도 운보 선생님이 그렇게 오랜 기간 문신 선생님을 멀리한 이유가 궁금하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0/29 12:3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