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패션] 로맨티시즘과 色의 잔치는 계속된다
2004/05 패션; 회고와 전망

올해의 경기 전망 역시 어둡다. 그러나 지난해 불황을 이겨 내려는 기운을 타고 패션은 더욱 진화했고, 올해 또한 패션의 화창한 봄날은 계속된다. 불황 속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2005년 패션을 내다본다.




노출패션과 함께 패셔너블한 속옷의 유행도 계속된다. 식스티에잇
불황에는 소품으로 멋낸다. 패션소품의 전성시대. 프라다
지난해에 이어 낭만적인 리조트웨어가 거리를 수놓는다. 신장경
미니스커트와 어그부츠는 계절파괴 패션의 증거였다.
불황 중에는 색이 화려해진다. 올해도 캔디처럼 달콤한 색의 마법에서 벗어날 수 없을 듯. 젤리백
드라마패션의 열기를 몰고 온 드라마 '파리의 연인' 한기주패션은 남성패션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기능성을 높인 아웃도어 시티웨어는 5일제근무, 웰빙 등의 영향으로 불황속 고성장을 기록한 분야다. 안트벨트
에스닉룩의 매력은 먼 나라로의 여행을 꿈꿀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노승은
메트로섹슈얼의 유행으로 남성들도 패션에 눈떴다. 낭만적인 남성복에 디자인과 색의 제한은 없다. 정욱준

불황이 데려온 낭만적 패션
지난 해를 지배했던 복고풍과 낭만적인 패션이 계속된다. 과거로 돌아 가자는 ‘레트로(retro)’ 컨셉에 걸맞게 말쑥하고 정숙하게 차려입은 신사숙녀들이 거리를 매웠고, 2005년의 시작도 이와 같다. 이번에는 도시를 떠나 휴가지에서 여유로운 휴식을 즐기는 그들을 만나게 된다.

때 이른 리조트 웨어의 열기에 동참하려면 남태평양의 고급스런 휴양지나 초호화 여객선을 타고 떠나는 크루즈 여행을 떠올려야 한다. 편안한 복장이지만 우아함을 잃지 말아야 하며, 간단한 칵테일파티에 참석해도 좋을 만한 격식을 갖춰야 한다.

허리를 강조하는 외관과 무릎길이 주름 스커트, 볼륨 있는 가슴을 강조하는 하이웨스트 상의, 물 흐르듯 신체를 감싸는 소재, 화사한 색상과 무늬, 장식적인 핸드백과 구두. 1950~60년대 스타일로 대표되는 낭만주의 패션은 풍요로운 解탓?대한 향수가 지속되는 한 계속될 전망이다.

남성, 패션에 눈 뜨다
지난 해 패션계에서 가장 큰 화두는 ‘메트로 섹슈얼’이었다. 이 신개념은 남성들의 소비 심리를 자극했고, 그나마 불황속에서 활기를 가져다 주었다. 유럽 게이들 사이에서 시작된 ‘메트로 섹슈얼’의 유행이 한국 남자들에게 먹힐까 싶었지만 여성보다 높은 성형률, 남성 화장품의 인기 등으로 결실을 봤다. 구태의연한 남성복의 공식을 따르기보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일은 더 이상 눈치 볼 일이 아니다.

2005년 남성복도 낭만적이다. 린넨 소재의 부드럽고 깔끔한 흰색 정장, 꽃무늬나 실사 무늬의 프린트 셔츠, 색의 조화가 경쾌한 줄무늬 니트웨어, 커다란 가방과 선글라스, 부드러운 밑창의 구두만 있으면 고급 휴양지에 온 것 같은 기분을 낼 수 있다. 참, 가느다란 줄무늬 넥타이도 잊지 말 것.

컬러 홀릭
지난해 거리 패션의 화두는 무엇보다도 ‘색’이였다. 파스텔 톤의 컬러보다는 선명한 색상이 거리를 꽉 채웠다. 거리를 점령한 컬러풀 트렌드를 잘 반영한 아이템은 에나멜 소재의 캔디컬러 구두로, ‘2004 컬러 홀릭’을 알리는 신호였다. 여름에 와서는 고무소재의 젤리슈즈와 젤리백이 ‘컬러 홀릭’의 바통을 이어 받았다.

올해 패션도 색의 마법에 단단히 홀릴 준비를 해야 한다. 화사하고 다채로운 색상들이 의상에 생기를 더한다. 깨끗한 흰색을 바탕으로 원시자연의 색으로 대표되는 갈색 계열이 강약을 달리하며 기본 색상으로 부상했다. 이와 함께 열대 바다의 신비함이 느껴지는 파란색, 열대 과일향이 날 듯한 노란색과 주황색, 터키석과 같은 시원스런 녹색 등의 색이 사용됐다. 이 중 빨강은 특유의 원시적인 성향으로 이국적인 패션의 완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디자이너 마인드, 프리미엄진
패션 코디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청바지. 국경과 세대를 초월해 젊음의 상징으로 천의 변신이 가능한 청바지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장 유행에 민감한 패션 상품이다. 낡은 듯 한 빈티지제품에서 세탁 과정을 거치지 않은 생지까지 고른 사랑을 받겠지만, 활동이 편한 신축성 소재보다 복고풍의 뻣뻣한 소재가 공통적인 인기 상품. 톱 디자이너들이 만들어 낸 ‘섹시 프리미엄 진’의 열풍 또한 2005년을 뜨겁게 달굴 전망.

캐주얼과 스포츠가 섞인 ‘캐포츠 룩’이 유행할 때만해도 일시적인 유행 현상인 패드(fad)로 여겼던 스포티즘. 지난해 스포티즘은 근대 스포츠의 발상지 아테네에서 역사적인 올림픽 개최라는 시기적인 영향을 받아 최고조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제 스포츠 의류 뿐 아니라 캐주얼 의류 전반을 지배했던 스포티즘이 한 풀 꺾였다.

올해 스포티즘은 ‘추리닝’을 벗어 버린다. 또 운동복 같아 보이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 스포츠 의류는 아웃도어 분야가 뜨고 있다. 이름하여 ‘아웃도어 시티웨어’. 주 5일 근무제 확대와 웰빙, 레저 스포츠가 떠오르면서 기능성만 따지던 아웃도어 웨어가 디자인을 강화, 캐주얼, 스포츠 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아웃도어 시장은 의류 시장 불황기였던 지난해도 30%가 넘는 성장해 이제는 대기업과 스포츠 브랜드까지도 등산복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으니, 확실한 시장에 대한 경쟁 또한 치열해질 듯 하다.

노출과 속옷패션
지난해 패션계의 가장 큰 화두는 ‘노출’이었다. 너나 할 것 없이 ‘트레이닝 된 몸’을 자랑하고 웬만한 노출은 받아 들여지는 분위기였다. 배꼽과 골반이 드러날 정도로 길이가 짧아진 로우라이즈 팬츠, 어깨 끈이 없는 홀터넥 슬리브리스, 슬립 톱의 인기, 신발도 가느다란 끈으로 연결된 스트링 샌들과 조리 스타일이 거리에 넘쳐 났다.

노출 덕분에 섹시한 속옷도 인기만발이었다. 골반 뼈가 드러날 정도로 허리선이 낮은 바지 위로 팬티선이 보이고 색색의 브래지어 어깨 끈이 노출되는 것은 예사다. 어설프게 가리느니 차라리 ‘볼 테면 봐라’ 식의 자신감이 더욱 섹시했다. 패셔너블한 속옷은 슬립 톱으로도 활용될 정도로 일상복으로 입혀졌고 속옷은 ‘멀티 웨어’로 등극했다. 날씨의 영향이 크겠지만 기온 이상에 의한 뜨거운 여름이 온다면, 노출 패션 역시 한여름의 해변가를 연상시킬 화끈한 눈요기를 제공할 것이다.

에스닉 보헤미안룩
열대 지방의 열매와 조개껍데기, 새 깃털, 꽃무늬 프린트 등 아프리카나 서아시아, 중남미 등에서 영감을 얻은 에스닉 풍의 유행이 예고되고 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베트남풍을, 돌체&가바나는 아프리카를 떠오르게 했다. 민속의상에서 영향을 받은 원피스와 자수 장식, 동물 프린트가 이를 증명했다. ‘로맨틱 히피’라는 단어로 요약된 에스닉 보헤미안 룩은 소박하면서도 우아하고 야성적인 섹시함을 지녔다. 지난해 거리 패션에서 보았듯 통이 넓은 헐렁한 인도풍, 에스닉 액세서리, 기모노 가운 형태의 상의와 갖가지 프린트 물은 보다 정교하고 세련된 먼 나라의 아름다움을 전달할 것이다.

드라마 주인공처럼
지난해는 로맨틱 드라마의 전성 시대였다. ‘발리에서 생긴 일’, ‘파리의 연인’, ‘풀 하우스’, ‘아일랜드’, ‘미안하다 사랑한다’ 같은 트렌디 드라마의 인기는 패션 상품의 구성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발리 효과’를 톡톡히 본 조인성의 ‘꽃미남’ 패션, 김정은식 볼레로, 송혜교의 미니스커트와 만두 머리, 여유 있는 니트 카디건으로 보헤미안 룩을 몰고 온 이나영 패션까지.

최근 ‘미사 신드롬’ 열풍을 몰고 온 임수정의 무지개 니트는 보세 가게 어디나 걸려 있는 히트 상품이 됐다. 30대 남성들도 드라마 패션의 주인공이 됐다. ‘파리의 연인’ 박신양은 포켓 칩과 와이드 타이, 스프레드 칼라 셔츠, 유럽풍의 더블 버튼 정장을 유행시켰다. 올 한 해, 드라마 왕국이 배출할 히트 상품도 기대해 마지않는다.

계절파괴, 미니스커트와 부츠
지난 여름의 뜨거운 열기가 가시자마자 여성들이 눈독을 들인 것은 부츠였다. 그것도 양털로 만든 털 장화가. 외계인 취급 받기 딱 알맞았던 이 ‘쌩뚱 맞은’ 패션은 금세 거리 패션을 지배했다. 미니스커트가 유행해서 부츠를 신은 것이 아니라, 부츠가 유행해서 미니스커트를 입게 된 꼴이 됐다.

유행의 근원은 바다 건너 미국의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한여름의 한겨울 패션. 패션에서 계절 파괴를 확실히 보여 줬다. 따뜻한 겨울, 미니스커트와 부츠의 거리 점령은 계속된다.

액세서리 전성시대
지난해 가장 많이 구매한 패션 아이템은? 단연 패션 잡화가 아닐까.

가벼운 주머니 사정을 고려해 의류보다 상대적으로 값이 덜 나가는 잡화를 골라 변화를 주는 알뜰파가 늘어났다. 그래서 가방, 구두, 모자, 스카프, 목도리, 벨트, 선글라스 등 잡화류는 어느 하나 빼놓지 않고 절찬리 인기 품목으로 떠올랐다. 핸드백, 여성 샌들은 무늬와 색, 장식이 더욱 화려해 졌고 어느 하나 특별히 유행한다고 꼭 집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입맛을 충족시켰다. 올해도 기능성보다는 장식성에 초점을 맞춘 액세서리의 구매욕이 패션계를 먹여 살리지 않을까?

지난 해말 대형 유통점에서는 ‘2004 히트 상품’을 선정해 발표했다. 프리미엄 진, 체크 무늬 미니스커트, 볼레로 재킷, 짧은 길이 모피, 남성 7부 코트, 와이드 넥타이,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 셔츠, 꽃무늬 셔츠, 비즈니스 캐주얼 재킷, 아웃도어 웨어 등 불황 속 히트 상품의 대부분이 패션 상품이었다. 불황이어서 패션은 더 화려하고 풍요로웠다. 마음의 풍요로 가득한 패션의 세계를 2005년에도 마음껏 즐겨보자.



박세은 패션칼럼니스트 suzanpark@dreamwiz.com


입력시간 : 2004-12-29 1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