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패션] 옥죄는 세상살이 넥타이를 풀면 세상이 쿨해진다
노타이 패션, 남성들의 시원한 여름나기 패션 제안



/ 로가디스

넥타이 없이 출근한다? 목의 해방, 노타이 패션. 말만으로도 시원해지지 않을까.

일주일에 단 하루뿐인 자유복장일을 목 빠지게 기다리는 샐러리맨에게는 산뜻함을, 출근복이 자유로운 직장인에게는 매일 새로움을, 항상 바쁜 비즈니스맨에게는 주말 비즈니스 캐주얼 코디를 완성시켜준다.

자유로운 멋을 추구하는 패션

남성의 품위와 개성, 예의와 절제를 담고 있는 넥타이는 남성 정장에서 없어서는 안 될 소품. 넥타이는 목 근육을 졸라맴으로 정신과 자세를 곧게 하고, 가슴 한가운데 수직으로 위치해 강한 남성성을 상징한다.

한 조각의 천에 불과하지만 그만큼 남성에게 중요하다. 노곤해지거나 일이 안 풀리는 오후에는 한 손으로 넥타이 고리를 느슨하게 하며 숨통을 트곤 하는 직장인들. 무더운 여름으로 접어드는 요즘, 목의 탈출구가 없을까.

넥타이는 몸 안의 열을 가두는 도구. 지난해 일본 정부는 넥타이를 매지 않는 ‘쿨비즈 캠페인’을 벌여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무려 7천만kh의 전력을 절약했다고 한다. 고유가 시대에 넥타이는 공공의 적인 셈.

우리나라에서도 기업마다 에너지 절약과 무더위를 이겨낼 방안 중 하나로 ‘노타이 패션’을 적극 제안하고 있다.

노타이 패션은 셔츠 단추를 풀어 청량감을 주고 자유로운 멋을 추구한다. 그러나 노타이 패션을 꾸밀 때는 넥타이 차림보다 주의가 필요하다.

넥타이의 화려함을 셔츠로 가져가 과도한 색과 문양으로 너무 튀게 보이게 하거나(1년 전만 해도 ‘메트로섹슈얼’ 운운하며 꽃무늬 셔츠가 유행), 반대로 넥타이를 매야 하는 드레스 셔츠를 그대로 입어 뭔가 빠진 듯한 허전한 모양새를 연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코오롱패션 ‘지오투’ 디자인실의 변선애 책임 디자이너는 “노타이패션에서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은 셔츠의 V컷 부분”이라며 “타이를 매든 안 매든 중심이 중요하지만 노타이 차림에는 재킷 앞섶을 여는 자연스러운 착장도 허락되기 때문에 Y자 라인에 중점을 두라”고 조언한다.

또한 옷차림의 압축된 포인트인 넥타이가 빠짐으로 셔츠와 재킷, 팬츠와 그밖의 신발, 허리띠, 가방 등의 소품들까지 일일이 신경 써서 갖춰 입어야 한다. 노타이 패션은 정장에서 넥타이만 쏙 빼낸 옷차림이 아니란 것이다.

넥타이가 빠진 V컷은 다양한 무늬와 색상의 셔츠로

먼저 셔츠. 노타이 패션에서 가장 신중히 골라야 할 아이템이다. 넥타이가 없는 허전한 V컷 부분을 셔츠의 색과 디자인이 받쳐줘야 한다.

전반적인 드레스 셔츠의 유행이 아무런 무늬도, 색(물론 흰색)도 없는 클래식한 ‘솔리드 셔츠’였던 것을 기억한다면 노타이 패션을 위한 셔츠는 조금 대범해질 필요가 있다.

여러 가지 색이 음계를 이루듯 조화를 이룬 ‘멀티컬러 줄무늬 셔츠’, 칼라나 소매, 앞여밈 등에 감각적인 손바느질 자국이 선명한 ‘스티치 셔츠’가 노타이 패션을 빛내줄 조연이다.

이밖에 보석 박은 넥타이처럼 셔츠 단추를 보석단추로 장식한 색다른 장식단추 셔츠 외에도 손으로 그린 듯한 드로잉 셔츠, 색이 물든 것처럼 보이는 그러데이션 염색 셔츠, 다른 소재의 천을 붙인 패치워크 셔츠 등 미술교과서를 복습한 듯한 ‘아트 셔츠’들도 보기에 좋다.

아직도 ‘꽃미남’들에게 라이벌 의식이 남아 있다면 이제는 꽃 대신 귀여운 동물, 과일 모티브가 반복적으로 프린트된 ‘유머(humor) 셔츠’에 눈을 돌려보자.

지난해 메트로섹슈얼 패션을 이끌었던 남성복 브랜드 ‘크리스찬라크르와 옴므’의 닭, 나비, 딸기 모양의 프린트 셔츠는 20만원대의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매장에서 매진될 만큼 인기를 얻었다고 하니 요즘 남성들의 패션 센스는 조언이 필요 없을 정도.

다만 체크무늬 캐주얼 남방은 출근복으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대학 새내기처럼 보이고 싶다면 또 모를까. 이에 비해 스포츠 셔츠로 분류됐던 ‘폴로 셔츠’가 클래식한 품위와 현대적인 세련미를 동시에 인정받으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셔츠의 강자로 부상한 것은 특이할 만하다.



/ 좌로부터 맨스타, 지오투, 헨리코튼, 크리스찬라크르와 옴므, 폴로 랄프로렌


시원한 소재에 청량감을 더한 '화이트 재킷'

여름 재킷은 원단을 짤 때부터 주름지게 만들어서 몸에 달라붙지 않은 ‘시어서커(지지미)’ 소재와 고급 마 소재, 린넨 소재가 대표적으로 사용된다.

올해는 면과 마 등 자연스러운 외관을 살린 소재와 자연 소재나 시어서커 소재에 실크나 레이온 소재를 섞어 촉감은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광택을 살려낸 혼방 재킷이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아무래도 재킷은 무늬나 장식을 배제하기 때문에 색 선택이 최대의 관건이다.

셔츠를 과감한 디자인과 원색으로 골랐다면 흰색 재킷으로, 고집스러운 클래식 셔츠 애호가라면 표백하지 않은 면, 마의 자연스러운 색이 살아나는 자연색 재킷으로 조화를 이루는 게 좋다.

이중 계절 유행색인 ‘화이트 재킷’이 단연 인기. 이도저도 고민하기 싫다면 그냥 흰색을 고르면 무난. 유행색이기도 하지만 어떤 디자인이나 무늬 셔츠에도 산뜻한 중재자의 역할을 해내는 색이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자연스러운 베이지나 혼합적인 청량감을 주는 푸른색 계열, 점잖은 회색 재킷에 대한 사랑도 꾸준하다.

비즈니스캐주얼차림에서는 상·하의를 각각 다른 아이템으로 매치하는 콤비 차림의 공식으로 ‘상농하담(上濃下淡)’ 혹은 ‘상담하농(上淡下濃)’을 제안하고 있다.

가령 상의가 밝은 색이면 하의는 짙고 어두운 색으로, 반대로 하의가 회색이나 베이지처럼 옅은 색이면 상의는 감색과 같은 짙은 색을 맞춰 입으라는 공식이다.

이 공식은 키가 작거나 체구가 왜소한 사람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또 여름이 다가오니 보는 사람까지 가볍고 시원한 느낌을 주는 ‘올-화이트(all-white)’나 ‘올-베이지(all-beige)’ 코디는 어떨까.

셔츠와 바지를 흰색이나 베이지 계통의 옅은 색으로 입고 재킷을 톤 다운된 색이나 어두운 색으로 입어 무게감을 주는 것도 좋다.

이밖에 구두, 가방, 허리띠 등의 소품도 정장풍의 검은색을 탈피해 갈색, 베이지 등의 자연적인 색과 소재의 것을 맞춰 입는 것이 바람직. 여기서도 정장스럽거나 지극히 캐주얼적인 요소는 무시하라.

청바지를 입었다고 해서 군복 느낌이 나는 빈티지 허리띠를 하거나 운동화를 신으면 기껏 잘 맞춰 입은 노타이 패션을 모독하는 행위다. 통가죽 소재의 가죽벨트와 가죽구두(가죽과 함께 캔버스 등 캐주얼슈즈 소재가 어울려 디자인되었다면 통과)를 택한다.

노타이 패션이지만 타이의 빈자리가 느껴진다면 그 자리에 스카프를 살짝 묶어 늘어뜨리는 것도 센스 만점이다.



입력시간 : 2006/06/07 13:49




박세은 패션칼럼니스트 suzanpark@dreamwiz.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