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참 어이없는 왕자'

영국 윌리엄 결혼식후 손수 운전
아버지 찰스가 빌려준 최고급차 핸드브레이크 안 풀고 주행 실수
지난 4월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치러진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세기의 결혼식' 뒷얘기가 공개됐다.

완벽하게만 보였던 왕실 결혼식에서도 눈에 띄지 않는 `작은 사고'는 있었고, 문제를 일으킨 것은 다름 아닌 주인공 윌리엄 왕자였다.

25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지난 4월29일 결혼식을 마친 윌리엄 왕자는 버킹엄궁에서 오찬을 마친 뒤 아버지 찰스 왕세자에게서 빌린 최고급 스포츠카 애슈턴 마틴 DB6에 신부를 태우고 클래런스 하우스로 향했다.

차량 앞에는 초보운전을 뜻하는 `L'자가, 뒤에는 `JUST WED(방금 결혼했어요)'라는 번호판이 달려 있었는데 차량을 직접 몰고 가며 손을 흔드는 윌리엄 왕자와 신부의 모습은 이날 결혼식에서 가장 잊혀지지 않는 장면으로 꼽힌다.

하지만 사실 윌리엄 왕자는 당시 `초보운전'답게 핸드브레이크를 푸는 것을 깜빡 잊은 채 달렸고, 이로 인해 하마터면 아버지가 아끼는 차를 망가뜨릴 뻔했다. 이 차는 찰스 왕세자가 21살 생일에 어머니에게서 선물로 받은 것이다.

엔진이 내는 소음이 축하 인파의 박수소리에 묻혀 들리지 않은 덕분에 당시에는 아무도 모른 채 지나갔지만 이러한 사실은 BBC 라디오4를 통해 방송된 왕실 사진사 아서 에드워드의 인터뷰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

한편, 일반에 공개된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케이트)의 웨딩드레스가 곧 다시 포장지에 싸여 보관소로 가게 될 예정이다.

패션 브랜드 `알렉산터 매퀸'의 수석 디자이너 사라 버튼이 디자인한 이 드레스는 지난 7월 버킹엄궁에서 전시된 이후 수많은 인파를 끌어모았다. 전시가 끝나는 10월 3일까지 60만명에 이르는 관람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초 케이트는 이 드레스를 일반인들이 볼 수 있도록 계속 전시할 수 있는 장소를 찾고 싶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왕실 예술품을 관리하는 '로열 컬렉션'의 전문가들이 드레스의 수명을 연장하려면 세계를 돌며 전시하기 어렵고 따로 보관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됐다고 왕실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