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대미 쌍두마차’ 리수용·리용호 사진에서 사라져

노동신문이 지난 1일 공개한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5차 전원회의 기념사진을 공개했다. 여기에 대미 라인의 투톱으로 불리던 리수용과 리용호가 보이지 않아 주목을 끈다. 이 단체사진에는 리수용 노동당 국제부 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빠졌다. 새 지도부가 함께 찍은 단체사진에서 자취를 감춘 것이다. 이 두 사람은 대표적인 ‘대미 인사’로 두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수행한 인물이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3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지도했다고 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권력서열 3위인 박봉주 노동당 부위원장(붉은 원)이 회의 후 휠체어를 탄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북미 양국이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면서 ‘대미 라인’이 교체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지만 아직까지 단정하기엔 이르다. 리용호 외무상이 사진에서 보이지 않지만 새 외무상 발표가 아직 없었고 간부 인사에서는 ‘외무성’이 아직 빠져 있다. 리수용 국제부장은 올해 80살로 알려져 문책성 인사 교체보다는 세월에 따른 세대교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에 신임 국제부장은 김형준 전 주러시아 대사다. 그 외에 주석단 1열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던 박광호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장, 2열에 앉았던 김평해 간부부장, 안정수 경공업부 부장, 태종수 군수공업부 부장, 노두철 내각 부총리 등도 단체 사진에서 사라졌다. 이들 대부분이 70~80대 고령에 접어든 것으로 보아 일종의 세대교체 인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멕시코시티 예술여행 멕시코시티 예술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