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美 구인난,3분기까지 지속시 가파른 임금 상승?

  • ( 출처=미국 노동부,전미자영업연맹 )
[주간한국 박병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구인난을 호소하는 식당 주인에게 급여 인상을 해법으로 제시했다가 논란을 촉발했다.

더 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21일 CNN이 주최한 타운홀 행사에서 한 식당 소유주로의 노동자 일터 복귀 대책 질의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팁을 빼고 시간당 7~8달러를 받던 종업원을 구하려면 이제 15달러나 그 이상을 줘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해, 월가에서도 미국의 임금 상승세가 만만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높은 인플레이션 수치는 일시적 요인 탓이라며 넘어갈 수 있다. 그러나, 물가의 기저 동력을 결정하는 임금 상승세는 무시하기 어렵다. 미국 노동부의 1분기 고용 비용지수(ECI)는 해당 분기에 임금·급여가 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7년 이후 가장 큰 폭의 분기 상승률이다.

또한 노동자의 지난 4월 이직률이 2.7%를 기록하며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노동자들 처지에서 일자리 구하기가 그만큼 쉬워진 것이다. 임금을 올려준다는 직장이 나오면 바로 그만두고 옮겨간다는 뜻이다.

특히 전미자영업 연맹(NFIB)의 조사에서 기업들은 종업원 보상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분기의 구인난에 이어 앞으로도 빡빡한 노동시장이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경제 분석가들은 “지금까지 추세로 올해 임금 상승률 3% 이상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소비자물가에 큰 영향을 줄 것 같지 않다고 평가했다. 문제는 3분기까지 구인난이 지속, 노동수급의 불균형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임금 추세의 가파른 상승세가 나타날 수 있다.

pbw@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9월 제28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9월 제2895호
    • 2021년 09월 제2894호
    • 2021년 08월 제2893호
    • 2021년 08월 제2892호
    • 2021년 08월 제2891호
    • 2021년 08월 제2890호
    • 2021년 08월 제2889호
    • 2021년 07월 제2888호
    • 2021년 07월 제2887호
    • 2021년 07월 제28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  향긋하고 따끈한 허브차 한 잔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