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전 국토의 5.4%가 그린벨트

07/28(수) 13:44

그린벨트 전체 면적은 전 국토의 5.4%인 5천397㎢로 24만5천가구, 74만2,000명(전체 인구의 1.6%)이 살고 있다.

무허가 건물 6만8,000동을 포함, 모두 45만채의 건물이 들어서 있고 비닐하우스만도 26만5,000동에 달하는등 각종 건물과 구조물이 들어 차 있다.

그린벨트 전체면적 가운데 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토지의 61.6%인 3,220㎢, 농경지 1,309㎢(25%), 대지 84㎢(1.6%), 잡종지 73㎢(1.4%), 기타 545㎢(10.4%)의 순이다.

71년 10월 첫 구역지정 이래 지금까지 외지인이 사들인 땅은 모두 2,330㎢로 전체 그린벨트 토지의 44.5%에 달할 정도로 언젠가는 풀릴 것이라는 기대 때문에 투기의 대상이 돼왔다. 외지인 토지를 지목별로 보면 임야가 69.6%로 가장 많고 논 16.6%, 밭 8.3%, 대지 1.2% 순이다.

㎡당 1만1,309원꼴로 전국 평균지가인 ㎡당 1만4,688원보다 23% 낮은 수준이다. 서울의 경우 그린벨트가 ㎡당 평균 7만3,000원으로 주거지역 118만3,000원, 상업지역 400만4,000원, 공업지역 102만3,000원, 녹지지역 23만7,000원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