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부패와의 전쟁] 부패추방 마지막 보루는 국민

08/24(화) 17:50

권력은 부패하기 마련이고, 부패는 곧바로 혈세 누출로 연결된다. 시민들이 풀뿌리식 부패감시에 나서야 하는 당위성과 필요성이 여기에 있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 공직부패가 발을 붙이기 어려운 큰 이유 중의 하나도 수천개의 자율적 시민단체들이 감시의 눈초리를 번득이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민간운동이 봇물을 이루고 있지만 부패문제에만 특화해서 활동하고 있는 단체나 개인은 아직 태동단계에 머물고 있다. 대표적인 단체는 8월24일 출범한 ‘반부패국민연대’(http://www.transparency.or.kr). 반부패국민연대는 부정부패 근절을 위해 부정을 저지른 관료와 정치인, 경제인들의 이름과 행적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데이터베이스에는 과거의 부패인사까지 수록돼 비리기록을 영원히 남기게 된다.

반부패국민연대는 이와 함께 국민신문고 지역센터 설립, 자치단체와 공공기관·기업별 부패지수 조사, 국제기구와의 연대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인터넷상에서 부패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사이버 부패연구센터도 등장했다. 관료부패 전문가인 부경대 윤태범 교수가 개설한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pknu.ac.kr/~pkpa/cccr/)에는 부패문제에 대한 공개토론마당이 마련돼 있다. 부패와 관련한 외국정부나 연구기관의 유명 사이트와도 연계돼 있어 관련자료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아울러 특정 주제로 1년간 함께 사이버 공간에서 부패문제를 연구하는 ‘연구주제방’과 우리나라의 부패정도를 파악하는 ‘부패인식 조사방’도 개설돼 있다.

전문가들은 국민적 반부패 운동의 성패는 시민의 신고·고발정신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반부패 단체나 개인은 앞으로 시민과 반부패 운동을 연결시키는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연해·주간한국부 기자 seapower@hk.co.kr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