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풍향계] 선거판, 본격적 '튀기' 경쟁

2000 03/22(수) 13:15

3월28, 29일의 후보등록을 앞두고 이번 주에는 여야간 총선쟁점 공방이 한층 더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의 전략 포인트는 선거구도를 민주-한나라 양당 대결구도로 몰고가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이를 위해 국가부채 및 국부유출 공방, 박상희 중소기협중앙회장의 민주당 입당과 관련한 관권개입 여부, 총선전 병역비리수사 등을 고리로 파상적인 대여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궁극적인 표적은 김대중 대통령이다.

서청원 선대본부장은 “선거후의 모든 후유증과 책임은 이런 음모의 중심인 청와대가 져야할 것”이라고 김대통령을 겨냥했다. 한나라당은 국가채무와 국부유출 논란 등 경제정책 공방이 일정 부분 성공을 거뒀다고 자평하고 이 문제를 선거운동기간으로 이어가기 위해 계속 불을 지핀다는 방침이다.

이한구 선대위 정책위원장은 “직접 채무와 우발적 채무, 묵시적 채무 등을 포함해 400조원에 이르는 부채중 100조원대의 국가채무만을 강조하는 정부·여당의 태도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경제 대공세’에 대해 민주당측은 적극적인 반격에 나섰다. 청와대의 고위 관계자는 “한나라당의 논리와 주장은 모순투성이고 비이성적이며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국가부채의 대부분은 한나라당이 집권당이던 시절 거덜난 경제를 살리기 위해 불가피하게 소요된 비용이었는데도 한나라당은 자신의 책임은 은폐하고 국가부채를 부풀려 국가신인도를 떨어뜨리는 매국적 작태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또 한나라당이 초래한 환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빈부격차가 심화됐는데도 빈부격차 자체만을 부각시키고 있으며 정부·여당이 서민대책을 마련하면 총선용 선심이라고 몰아붙이는 등 이율배반적인 행태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한길 선대위 대변인은 “여론조사 결과 경제문제에 대한 한나라당의 공세에 비난여론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나라당은 자충수를 둔 셈”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병역비리 수사, 여야 쟁점으로 부각

‘병풍’(兵風)공방은 다소 소강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이번 주부터 검찰이 본격적으로 정치인 자제의 소환을 시작하면 상황은 달라진다.

민주당의 김옥두 사무총장은 “한나라당은 국회가 열릴 때는 방탄국회를 열어 비리의원을 보호하고 선거때는 정치공세로 보호한다”면서 “병역비리 근절을 위해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말해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병역비리 수사를 강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청와대와 검찰측은 “이미 비정치인 자제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5명이나 사법처리됐다”면서 총선용 수사라는 야당의 주장을 일축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측은 선거를 코 앞에 두고 정치인 자제를 수사하는 것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검찰권의 남용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회창 총재는 “여당이 선거를 공정한 게임의 룰에 의해 치르지 않고 정권의 힘을 이용하려는 작태는 과거 정권에서는 볼 수 없었던 막무가내식”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양자 공방에서 한켠으로 밀릴 수 밖에 없는 자민련과 민국당은 무대의 중심으로 진출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다. 자민련의 김종필 명예총재는 충청지역 수성을 위해 민주당과 한나라당을 향해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큰 성과는 보지못하고 있는 것 같다. 오히려 이인제 선대위원장의 주도로 홍재형 전경제부총리를 영입해 청주 상당구에 투입한 민주당이 충청권에서 기세를 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민국당은 부산을 비롯한 영남지역에서 분위기가 뜨지 않자 김대중 대통령을 정면으로 걸고 넘어지는 전략을 구사하기 시작했다. 아태재단 해체,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위한 굴욕외교 즉각 중지 등 민감한 쟁점을 들고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김한길 대변인은 “지역주의 선동이 실패하자 김대통령에 대한 비방과 음해로 당의 위기를 넘겨보려는 얄팍한 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번 주 정가의 관심사중 중요한 것은 전국구 후보 확정이다. 각 당은 후보등록 하루전인 3월27일까지 후보확정을 목표로 인선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수요와 공급의 극심한 불균형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또 한나라당과 자민련 민국당은 선거비용 마련 차원에서 특별당비 형태의 공천헌금을 받겠다는 방침이어서 이를 둘러싸고 한바탕 논란이 예상된다.

이계성 정치부차장 wkslee@hk.co.kr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