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억의 LP여행] 양희은(上)

[추억의 LP여행] 양희은(上)

청개구리에서 뛰어 우물 밖 세상속으로

화려한 의상이나 외모와는 거리가 멀었다. 71년 여름, 대중들앞에 나타난 양희은의 첫모습은 선머슴애 처럼 청바지, 청난방, 청색 운동화 그리고 생머리에 통기타가 전부였다.

그러나 아름다운 멜로디에 싯적인 노랫말은 대중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거침없이 불러대는 그녀의 노래에는 신선한 향기가 진동했다. 힘차고 우아하면서도 감정이 절제된 맛깔난 노랫가락은 김민기의 곡들에 강력한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기존의 낡은 사랑타령가요들을 여지없이 파괴하는 위력으로 대중들에게 전파되었다.

또한 보수적 사회분위기를 벗어나 청바지, 통기타, 생맥주로 대변되는 70년대 청년문화 탄생에 불을 지피며 그 중심에 선 대표 노래꾼으로 자리매김 했다.

어느덧 50줄에 들어선 양희은. 30년의 세월은 야속하게 당시의 흔적을 거의 지워버렸지만 당당하게 내뿜는 그녀의 노래만큼은 세월을 잊은 듯 여전히 짙푸른 빛깔을 내뿜고 있다.

서북청년사건때 진남포에서 단신남하, 육사4기 포병장교를 거쳐 미국유학까지 간 엘리트였던 부친 양정길과 서울토박이로 명동의 유명 부띠끄 <주크양장점>의 고용디자이너였던 서울예대 성악과 출신 어머니 윤순모의 장녀로 태어난 양희은.

고모부는 대한 제분사장이었으니 풍족한 집안의 쾌활한 개구장이 딸이었다. 아버지는 돌 전에 말문을 트고 앙증맞게 노래를 잘 부르는 어린 딸에게 노래를 시켰다. 2살 때 소아마비를 앓았다. 지금도 웃을 때 입이 한쪽으로 쏠리는 것은 이 때문이다.

재동초등학교 3학년때는 YMCA어린이합창단원으로 활약했고 고등학교때까지 전교생앞에서 애국가와 교가 선창, 졸업식 송사 등을 도맡아 했을 만큼 비범한 아이였다. 경기여고시절에는 노래 말고도 신문반원, 각종 영어웅변대회 1등입상등으로 이미 학내외에서 만능재주꾼이란 명성을 얻었다.

간경화증으로 부친이 일찍 타계한 후 기울어지기 시작한 가세는 어머니의 잘못된 빚보증까지 겹쳐 풍전등화처럼 흔들렸다. 노래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양희은은 “30년전에 이미 전문직업을 가진 어머니의 영향으로 여자가 일을 갖는 것이 별스럽지 않았다”며 아르바이트를 하던 자신을 소녀가장으로 표현한 당시의 사회분위기가 못마땅했다고 말한다.

본격적인 노래인생은 대학입시에서 낙방을 하고 재수를 하던 늦여름쯤 우연히 이루어졌다. 명문대를 다니는 친구들이 의기소침해 있을까 걱정되는 마음에 양희은을 대학생들의 명소로 자리잡은 명동의 청개구리로 이끌었다.

이때 객석에 있는 다른 경기여고출신 여대생이 양희은을 발견, 사회를 보던 이백천에게 ‘경기여고에서 노래를 제일 잘하던 양희은이 와 있다’며 노래를 청하는 쪽지를 전달했다. 느닷없이 호명된 그녀는 서유석의 기타반주에 맞쳐 ‘웬즈데이 차일드’와 ‘에스터데이’를 멋들어지게 불렀다.

이때 양희은의 노래를 우연히 들은 기독교방송 PD가 “평론가 최경식이 진행하는 <영840> 프로에 소개를 하겠다”고 집요하게 집으로 연락을 해 와 첫 방송을 탔다. 내친김에 YMCA 주최 1회 포크페스티벌에 아마추어 가수로 참가하기도 했다.

이후 몇차례 ‘청개구리’에 나가 도비두의 김민기, 김도향, 송창식, 윤형주와 친분을 쌓고 그들의 노래를 들으며 혼란스럽던 심신을 추스르고 대학입시공부에만 전념하던중 화재를 당하는 액운이 겹쳐 자포자기에 빠져 버렸다.

그러나 늘 그녀를 아끼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서강대 사학과에 응시, 합격했다. 71년2월, 친구들의 고마움에 답례를 하기위해 재동초등학교 동문 김민기를 찾아가 기타반주를 부탁, 청개구리에서 친구들만을 위한 ‘노래하는 새’라는 개인 리사이틀을 열었다.

데뷔곡 아침이슬은 여전히 애창되는 불멸의 국민가요. 처음 양희은은 청개구리에서 김민기가 악보를 끄적이며 연습삼아 부르는 ‘아침이슬’을 듣고 한순간에 반해 버렸다.

김민기의 대학친구가 전해준 찢어진 악보를 테이프로 붙여 간직했을만큼 넋이 나갔던 첫 노래였다. 데뷔음반 취입때 용기를 내 ‘불러보고 싶다’고 부탁하자 김민기는 흔쾌히 곡을 주었다.

71년 9월, 양희은은 대표곡 아침이슬 등 4곡의 창작곡과 일곱송이 수선화 등 6곡의 번안곡이 수록된 데뷔앨범 <아침이슬-유니버샬, KLS-23> 발표와 더불어 YMCA강당에서 Y틴들을 대상으로 <포크콘서트 희은이와 함께>를 개최하며 본격적으로 대중앞에 섰다.

동아방송라디오를 통해 공개방송으로 진행된 이 공연의 사회는 DJ 임문일이 서유석, 김민기, 뜨와 에 무와 등은 우정출연을 해주었다.

연이어 발표한 컴필레이션 음반 <71년폭송히트모음1집.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유니버샬,KLS27,71년9월>과 2집 <서울로 가는길-유니버샬,KLS40,72년12월>도 뜨거운 팬들의 사랑속에 양희은의 줏가를 상향조정했다.

그러나 건전가요로도 선정되었던 아침이슬등 히트곡들이 군사정권에 의해 일순간 금지곡으로 묶이면서 가혹한 음악적 시련이 다가왔다. <계속>

최규성 가요칼럼니스트 kschoi@hk.co.kr

입력시간 2001/08/29 1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