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뉴스초점] 수능 동반추락… 절망은 이르다

[뉴스초점] 수능 동반추락… 절망은 이르다

얼마전 치른 수능시험으로 난리가 났다.

교육정책의 변화에 따라 재학생들의 학력은 전반적으로 떨어진 반면 수능의 난이도는 뒤통수 치기식으로 갑자기 높아져 응시생들의 성적이 대폭락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시험을 치른 고교 3학년생들은 국민의 정부 교육 1세대로 ‘이해찬세대’로 불린다. 중학교 3학년 시절 대학입시제도의 개편으로 ‘한가지만 잘해도 대학에 갈 수 있다’는 교육당국의 ‘청사진’을 믿고 새로운 형태의 교육을 받았다.

잘 하는 한가지를 입증하기 위해 각종 경시대회를 쫓아다니며 학교수업을 상대적으로 소홀히 해왔다. 학교 역시 고교 내신성적이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다른학교에 뒤지지 않기 위해 경쟁적으로 쉽게 가르치고 쉽게 내신시험 문제를 냈다.

수능 역시 지난해까지 내리 3년간 지나치게 쉽게 출제되어 왔다. 교육계는 ‘수능이변별력을 상실해 시험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했다’고 비판해왔다.

이런 비판 때문에 출제위원장의 말처럼 올해 수능은 다소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로는 수능이 터무니없을 정도로 어려워졌다.

기대가 컸던만큼 충격파도 엄청나다. 수험생들은 자신의 점수가 크게 떨어졌다는 사실에 안절부절이다. 교사들 역시 기존의 진학자료가 무용지물이 됐다며 진학상담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교육당국에 속았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교육현장이 공황상태에 빠져든 것이다.

그러나 수능시험과 대입은 절대평가 아니라 상대평가 방식이다. 문제가 어려우면 모두의 점수가 떨어지고 특정 대학과 학과의 커트라인도 떨어진다. 점수가 예상에 못 미친다고 절망할 필요는 없다.

다만 특정 점수대의 밀집도가 높아져 대학과 학과를 선택하기가 다소 어려워졌다. 앞으로 남은 논술과 면접 등을 차분히 준비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다. 수험생 학교 학부모가 이를 모두 염두에 두어야 한다.

김경철 주간한국부 차장 kckim@hk.co.kr

입력시간 2001/11/14 1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7월 제283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흰 담벼락, 푸른 골목의 섬을 거닐다 흰 담벼락, 푸른 골목의 섬을 거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