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미래를여는사람들
   인터넷 세상
   한의학 산책
   땅이름과 역사
   논문 산책

카메라포커스 그림펀치

조흥은행, 위성복 ·홍석주 체제로

3월9일 위성복 조흥은행장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이근영 금감위원장을 만나, 행장사퇴 의사를 최종 통보했고, 3월12일 조흥은행 행장추천위원회는 위 행장의 후임으로 홍석주 상무를 낙점했다. 언뜻 보면 연임 불가를 내세우며 위 행장을 압박해온 정부의 KO승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우선 위 행장이 물러난 것이 아니라 이사회 회장으로 승격됐다는 점이다. 위 행장이 맡게 될 이사회 회장은 기존 이사회 의장과는 격과 권한이 다르다.

조흥은행 이사회는 홍 상무를 후임 행장으로 추천한 그날 이사회 의장과 관련된 정관을 개정했다. 비상근 이사회 의장을 상임회장으로 격을 높이는 한편, 분기마다 한번씩 이사회 의장 주관으로 열리던 확대이사회(행장도 참석)를 매달 열기로 한 것. 마음만 먹으면 은행장을 포함, 집행 임원들을 감시ㆍ견제하는 상임회장의 역할을 십분 활용, 충분히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

신임 행장에 외부인사도 아닌 26년동안 자신이 키워온 내부 인사가 임명됐다는 점도 위 행장으로서는 안심된다.

오히려 위 행장이 홍 상무를 차기 행장으로 적극적으로 밀었다는 게 정설이다. 홍 상무는 이번에 부행장으로 승격된 홍칠선 상무와 함께 위 행장의 오른팔이었다. 홍 행장 내정자도 자신을 키워준 위 행장의 뜻을 대놓고 거역할 수는 없는 처지다.

정부는 당초 이 자리에 외부인사를 앉히기 위해 무진 애를 써왔다. 이정재 전 재정경제부 차관, 전광우 우리금융 부회장 등과 접촉했지만 본인들이 고사했다는 후문이다. 결국 정부는 ‘관치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위성복-홍석주 체제’를 용인할 수 밖에 없었다.

정부는 언론이 관치시비를 제기하고 나설 때마다 조흥은행 측의 언론 플레이라며 위 행장을 압박했지만, 결과적으로 위 행장의 전략이 이긴 셈이다.

사실 정부에 대한 위 행장의 판정승은 이번만은 아니다. 본점 이전 건만 해도 그렇다. 1999년 11월 조흥은행은 2조7,000억원의 공적자금을 받으면서 ‘2001년까지 본점을 중부권으로 이전하겠다’는 내용을 MOU(양해각서)에 체결했다.

위 행장은 충청권의 중심인 대전과 조흥은행이 합병했던 충북은행 본점이 있었던 청주 등의 지자체장과 국회의원들로부터 엄청난 압력에 시달려야 했다. 결국 위 행장이 선택한 카드는 ‘분명히 옮긴다.

다만 옮길 곳을 금감위가 정해달라‘는 것이었다. 작년말 위 행장은 이근영 금감위원장에게 공을 넘겼고, 이 위원장은 최근 본점 이전시한을 올해말로 한해 연기했다. 정부 스스로 선거를 의식, MOU사항을 어기게 된 것이다. 이것이 위 행장이 거둔 두번째 판정승이었다.

거슬러 올라가면 이헌재 재경부 장관과의 진검승부도 있었다. 1998년 11월 당시 이헌재 금감위원장은 강원ㆍ충북은행과의 합병이 지지부진하다는 이유로 취임 100일도 안된 위 행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했다. 각별한 관계였던 이강륭 부행장을 밀려는 시도였다는 분석도 있다.

그러나 광주고 출신인 위 행장은 퇴임 5개월만인 99년 4월 정치권과 노조의 지지를 한몸에 받고 화려하게 컴백했다. 당시 행정부와 청와대 경제 파트에선 위 행장 불가론을 폈지만, 정치권의 압력에 이헌재 위원장도 어쩔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어쨌든 위 행장은 은행 경영에 관한한 다시 나오기 힘든 사람으로 꼽힌다. 그를 아는 사람은 한결같이 탁월한 위기관리능력과 의리, 추진력을 높이 산다.

위 행장은 홍석주 상무의 발탁을 두고 “38년간의 은행 경험을 바탕으로 홍 상무를 도와줄 뿐”이라고 말했지만, ‘위성복-홍석주 체제’가 앞으로 어떻게 굴러갈 지, 금감위와 관계가 어떻게 설정될 지 두고볼 일이다.

입력시간 2002/03/20 19:15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