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2002 한·일 월드컵] 안정환은 '조커' 였다

[2002 한·일 월드컵] 안정환은 '조커' 였다

미국전 동점골로 차세대 '킬러' 확인

6월 10일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미국전에서 극적인 헤딩 동점골을 뽑은 안정환(페루자)은 화려한 드리블에 이은 감각적인 슈팅이 특기인 대표팀의 해결사이다.

긴 머리를 날리며 탁월한 볼 키핑력으로 그라운드를 휘젓다가 큰 제스처와 함께 강슛을 날린 후 골을 넣고 결혼반지에 입을 맞추는 모습은 안정환의 트레이드 마크가 됐다. 1990년대 후반 한국 축구에 대대적인 오빠 부대가 형성된 것도 안정환의 영향이었다.

그러나 안정환은 ‘멋진 ’플레이에 집착하다 보니 오히려 슛 타이밍을 놓치는 등 경기를 망치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 때문에 히딩크 감독도 한 때 안정환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거친 몸싸움을 좋아하지 않는데다 수비 가담능력이 떨어졌으나 대표팀에서 조차 주전을 꿰차지 못한 데서 나타난 위기감은 안정환을 확 바꿔놓았다.

초등학교 때(서울 대림초) 선배의 권유로 축구에 입문했다는 안정환은 남서울중-서울기공-아주대를 거치면서 엘리트코스를 밟았다. 1993년에는 고교대표로 뽑혔고 94년에는 19세 이하 청소년대표, 97년에는 동아시아대회 및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표를 지냈고 그 해 월드컵대표팀 상비군에도 포함됐다.

프로축구에 뛰어 든 98년 ‘베스트11’에 선정된 데 이어 이듬해에는 프로축구선수로서 최고 영예인 MVP가 됐다. 2000년 7월에는 부산 아이콘스에서 이탈리아 페루자로 임대돼 빅 리그에서 활약하고 싶다는 꿈을 마침내 이뤘다.

안정환이 국가대표 데뷔전을 가진 것은 97년 4월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ㆍ중정기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됐을 때였다. 이번 미국전을 포함, 지금까지 치른 A매치는 모두 23회.

첫 출전이 5년 전이었다는 점과 큰 부상이 없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그렇게 많은 출장은 아니다. 99년 6월 코리아컵대회 멕시코전에서는 A매치 데뷔 골을 터트렸고 2000년 12월 도쿄에서 열린 한일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어 A매치 통산 5골을 기록중이다.

대구 장학만기자 local@hk.co.kr

입력시간 2002/06/14 15:4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한여름에도 오싹! 도심 속 천연동굴 한여름에도 오싹! 도심 속 천연동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