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스타 데이트] '바비인형' 한채영

"깜짝변신에 놀랄걸요"

172cm의 늘씬한 몸매에 서구형 이목구비를 지닌 ‘바비인형’ 한채영(23). 지난해 영화 ‘해적, 디스코왕 되다’에서 눈길 끄는 연기를 선보인 데 이어 드라마 ‘정’에서 복합적인 내면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요즘 그녀의 변신이 심상치 않다.

그 동안 백치미에 가까운 이미지로 사랑 받던 그녀가 확 달라졌다. 새 영화 ‘와일드카드’(김유진 감독ㆍ씨앤필름)에서 냉철하면서도 일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지닌 과학수사반 엘리트 여형사 ‘강나나’역을 연기한다.

“지금까지 맡은 배역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역할이에요. 모처럼 만난 똑똑한 형사의 캐릭터가 참 신선해요. 관객들에게 똑똑한 여자의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구요.”


섹시한 매력 유감없이 발휘

섹시한 매력은 이번 영화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할 생각이다. 섹시함은 억지로 꾸며낸 연기가 아니라 그녀의 실제 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우러나는 분위기 그 자체이니까 말이다. 이번 역할을 분석하면서 그녀가 보다 신경을 쓴 부분은 강나나의 차가운 도도함이다.

그녀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일을 처리하는 똑부러진 성격 탓에 무척 차가워 보인다”며 “원래 (저의) 성격과 가장 차이가 있는 점”이라고 말한다. “차갑고 똑똑한 사람보다는 현명한 사람에 더 호감이 간다”는 그녀다.

‘와일드카드’는 대한민국 보통 형사들의 애환을 다루는 리얼형사활극. ‘해적, 디스코왕 되다’ 이후 영화계에서 새롭게 주목 받는 한채영이 이 작품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것은 김유진 감독에 대한 신뢰가 결정적인 이유였다.

“영화 ‘약속’을 보고 참 좋은 영화라고 생각했어요. 액션과 멜로가 섞인 영화였는데 주인공들의 캐릭터가 실제 현실의 사람들처럼 감동적으로 다가왔어요. 그 작품을 만드신 김유진 감독님이 연출을 하신다는 점에 무엇보다 끌렸어요.”

촬영 현장은 늘 화기애애하다. ‘해적…’이후 두 번째로 연기 호흡을 맞추는 양동근이 있어 더욱 그렇다. 화면에서의 코믹한 캐릭터와는 달리 실제 양동근은 별로 말이 없고 얌전한 스타일. 하지만 한채영은 “양동근 오빠의 눈만 보면 웃음이 난다. 하루에 꼭 한 번씩은 웃음을 터트리게 된다”고 말한다. 양동근은 연기 선배로서도 한채영에게 존재감이 크다.

“동근 오빠를 보면 깜짝깜짝 놀라요. 어디서 저런 ‘끼‘가 나올까 싶죠. 정말 무한한 에너지가 있는 연기자라 배울 점이 많아요.”

영화에 임하는 각오도 대단하다. 극중 시체감식 전문가로 등장하기도 한다. 그녀는 “촬영하면서 보는 시체(분장한 연기자)가 꿈에 나올까 겁이 난다”면서도 실제 감식 현장 방문 계획이 취소되자 “많은 도움이 됐을 텐데…”하며 못내 아쉬워한다. 연기를 위해서라면 진짜 시체를 대하는 것도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 말투다.

‘바비인형’이란 애칭처럼 서구적인 외모가 시선을 잡아 끄는 한채영은 초등학교 2학년이던 1989년에 가족들과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고등학교까지 마쳤다. 차가 없으면 움직일 수 없는 미국의 지리적 특성상 그녀는 ‘방콕귀신’으로 지낸 날들이 많았다.

이때 우리나라의 드라마와 쇼 프로그램 등이 접하며 막연히 연예인을 동경하게 됐다. 어릴 적 좋아했던 연예인은 최진실. “예쁘고 연기가 너무 자연스러워서 많이 좋아했다”는 그녀는 요즘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는 자신의 우상에게 “언니, 힘내세요”란 격려를 잊지 않는다.

연예계 입문은 고3 졸업 무렵. 방학을 맞아 한국에 놀러 왔다가 우연히 개그맨 전유성의 눈에 띄어 꿈을 이뤘다.


첫출연작 ‘가을동화’로 아픈만큼 성숙

2000년 신드롬을 일으키며 숱한 화제를 뿌렸던 첫 드라마 출연작인 ‘가을동화’를 그녀는 잊지 못한다. 그 기억엔 아픔이 더 크다. 연기 지도를 받긴 했지만 실전에서 처음으로 하는 것이라 무척 서툴렀다. ‘너무 연기를 못했다’는 자책감에 모든 것을 접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만 들었다. “부끄럽고 저 때문에 고생한 감독님과 스태프들한테 너무 죄송했어요.”

연기도 인생도 아픔만큼 성숙해지는 것이 맞나 보다.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는 연기자로서 하루하루 성장해간다.

“시나리오를 받으면 셀 수도 없이 반복해서 읽어요. 현장에선 감독님과 스태프들 모두의 의견을 열심히 듣죠. 특히 감독님과 선배 연기자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요. 아직 ‘제 연기 스타일은 이런 것이다’ 하고 주장할 만큼 많이 알지 못하니까요.”

카메라 앞에만 서면 늘 처음처럼 떨린다며 한채영은 수줍게 웃는다. 그녀가 생각하는 좋은 연기는 가식적이지 않고, 캐릭터 속으로 빠져드는 것이다. 연기자로서 걸어야 할 길이 결코 쉬운 행로가 아님을 알고 있지만, 좋아서 선택한 길이라 만족하고 있다.

“어느 날부터인가 사람들이 저를 알아볼 때 무척 흥분됐어요. 뭐랄까. 막연한 기쁨은 아니었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사람들을 기쁘고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채영은 1980년 생, 동국대 연극영상학부 3학년에 재학 중이다. 소유진 전지현과 동기생으로 특히 소유진과는 1학년 때부터 친해져 지금까지 단짝으로 지낸다. “졸업하기 전에 동기, 선ㆍ후배들과 함께 MT를 가보고 싶다”고 했다.


미국서 자랐지만 입맛은 토종

한채영은 오랜 미국 생활로 인해 매우 개방적인 것 같지만 의외로 보수적이다. 술을 일절 입에도 대지 않으며 김치찌개를 제일 좋아하는 입맛 토종이다.

2003년 새해 소망을 묻자 “말하면 소원이 이루어지지 않는데요”하다가 조심스레 말을 잇는다. 외모로만 보면 놀기 좋아하는 신세대일 것 같은데, 내면은 차돌처럼 단단하고 야무지다. ‘미모’가 아니라 ‘연기’로 인정 받고 싶은 마음, 충무로를 이끌어갈 차세대 배우로 평가받는 것이 한채영이 바라는 2003년의 간절한 소망이다.


남자친구 사귀고 싶어요

“좋은 사람 없나요?”

올해로 스물 세 살을 맞는 미녀 탤런트 한채영이 “아직 남자 친구가 없다”며 소개를 부탁해 눈길을 끈다.

‘이렇게 예쁜 여자에게 설마 애인이 없으랴’ 하는 생각이 들지만, 그냥 아는 남자도 별로 없다고 한다. “시간이 없어 미팅 한번도 못해봤다”고 하소연이다.

첫 사랑을 느낀 것은 미국서 살던 고등학교 2학년 때. 언니의 친구였다. 오빠 같은 편안한 느낌이 들었던 사람이었지만, 연예인이 되기 위해 한국에 온 뒤로 자연스럽게 멀어졌다. 이후 그 사람에게는 다른 예쁜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한다.

연예계 데뷔 직후부터 미국에 있는 가족들과 떨어져 살고 있는 한채영은 소속사 사람들로부터 많은 위로를 받는다. 그래도 사람들의 정(情)이 그리울 터. “어디 좋은 남자 없어요?”하는 얘기가 빈 말로만 들리지는 않는다.


  • 프로필
  • 생년월일 : 1980년 9월 13일 키: 172cm 몸무게: 47kg 취미: 패션 디자인, 바비인형 모으기 특기: 피겨 스케이팅, 피아노와 클라리넷 연주 가족사항: 2녀 중 막내 학력: 동국대학교 연극영상학부

    배현정 기자 hjbae@hk.co.kr

    입력시간 2003/01/21 15:06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