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패션] 2003년 여름 남성복 유행 경향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한여름 비즈니스맨의 고민은 옷차림. 격식은 갖추면서도 시원하고 편안한 옷 입기 방법이 없을까? 태양아래에서 시원하고 멋스러운 상쾌한 여름나기 패션을 만나보자.


부드럽고 가벼운 내추럴 스타일 유행

올 여름 남성 정장의 테마는 내추럴이다. 수트는 올 봄 강세였던 클래식함이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강조했다면 여기에 내추럴함이 더해져 한층 부드럽고 가벼워진 경향이다. 특히 몸에 자연스럽게 밀착되면서 부드러운 느낌을 살린 실루엣과 가볍고 시원한 언컨 스타일, 스티치 등 수공예적인 디테일을 많이 사용해 자연스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로 표현되었다.

남성 패션의 내추럴함을 살리는 깨끗한 느낌의 화이트 톤이 유행하고 있으며 면과 리넨 등 천연 소재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런 경향은 남성 재킷에서 볼 수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자연스럽게 주름이 잡히거나 인위적으로 구김을 준 시어서커(주름가공) 재킷이다.

여기에 마치 손으로 구긴 듯한 주름이 생긴 크리즈(CREASE) 재킷이나 워싱 처리해 내추럴한 느낌을 살린 재킷도 부상하고 있다.

‘캐주얼 느낌의 정장’ 개념도 계속되고 있다. 착용시 캐주얼처럼 편안한 느낌을 주기 위해 정장 상의의 무게를 줄여 착용감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색상은 청량감이 느껴지는 블루 네이비를 기본으로 다양한 회색 톤과 베이지, 브라운, 여기에 밝은 컬러들이 제시되었다. 패턴은 다양한 스트라이프의 강세 속에 체크 패턴이 새롭게 부각되었는데 수트와 셔츠, 타이 등을 실버톤으로 통일한 실버룩이 시원한 느낌으로 사랑 받고 있다.


젊어 보이는, 모던 느낌의 감각적 실루엣

정장의 캐주얼 경향은 남성복 실루엣에도 변화를 주었다. 스타일은 자연스러운 클래식 감각의 기본 스타일에 편안함을 강조한 어깨선과 부드러우면서 여유 있는 실루엣이 기본이다. 목 주위의 폭은 약간 좁아져서 젊고 현대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제품이 많으며, 3버튼이 더 많고 바지는 부드러우면서도 다소 슬림한 스타일이 많다.

소재의 경우에는 여름 소재의 대명사인 모헤어 외에도 뉴질랜드 울과 실크를 사용해 부드러운 실루엣과 밝고 깊은 색감을 잘 살려내고 있다. 대표적인 고급 소재로 일반 신사복보다 시원한 150수 트로피칼 소재와 모헤어 소재는 원단 자체가 몸에 붙지 않아 통기성이 좋고, 조직의 밀도가 낮아 시원한 느낌이 장점이다.

또 리넨 수트가 내추럴의 강세 속에 부각되고 있다. 울이나 폴리 소재에 비해 한층 자연스러운 광택감과 시원한 감촉을 느낄 수 있어 여름 남성복의 내추럴한 수트 착장을 주도하고 있다. 외관상 거의 비칠 정도로 얇고 시원한 느낌을 주는 Hot Summer용 제품들도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빨질레리의 정희진 디자인 실장은 “가볍고 소프트한 재킷이 많이 선보이고 있는데 면, 실크 혼방 소재로 만든 크루즈 재킷(여행용 자켓)이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어깨 패드 등 원 부자재를 대폭 줄여 기존 제품보다 훨씬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이지재킷 스타일로는 아웃포켓이 부착되어 있는 스타일이 많고, 습기방지 기능이 있는 텐셀 원단을 사용한 제품들은 입었을 때 착용감이 좋고 가벼워 여름용으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기능성 소재로 시원하게

기능성 의류에 대한 출시도 계속되고 있다. 코오롱 맨스타에서는 열 발산과 흡수를 도와주는 물질을 첨가해 최적 온도 유지기능을 강화하고 보다 경량화 시킨 에어콘라이트(Air-Con light)를 선보였다. 또 아로마테라피 개념의 향기 가공 안감을 사용해 상쾌한 향을 첨가했으며, 바지 내부 안감에도 비타민 가공법을 첨가, 무더운 여름에 지친 샐러리맨들에 활력을 주는 기능성 제품을 출시했다.

LG패션 타운젠트의 쿨 수트는 100수 이상 세번수의 울, 폴리에스터 혼방의 필라멘트사(실크나 합성섬유 등의 장섬유로 만들어 원료가 끊어지지 않도록 균일하게 만든 실)를 사용해 가볍고 통기성이 좋고 구김이 적다. 파시스는 초경량 재킷을 선보였다.

얇고 가벼운 가슴심지와 접착심지, 펀칭 어깨 솜 등을 사용, 제품의 무게를 최소화했다. 내부를 언컨식(UNCON) 구조로 디자인했으며 통기성이 좋도록 망사 안감을 사용했다.

마에스트로 캐주얼의 쿨 액티오 티셔츠는 기능성원단인 쿨 액티오를 사용한 티셔츠. 태양광선을 반사해 온도를 낮게 유지하고 자외선 차단효과까지 있다.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발산시켜 끈적이지 않고 상쾌하다. 제일모직의 갤럭시, 로가디스도 ‘ⓔ-수트’,‘은 이온수트’등 건강을 강조한 상품을 출시해 헬스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다.


색상과 패턴에 따른 연출법

깊은 블루 톤의 니트웨어와 블루 재킷을 흰색 바지와 매치하면 시원해 보이면서도 멋스럽다. 재킷에는 스트라이프 패턴이 들어간 드레스 셔츠나 목 부분이 편안한 얇은 니트 상의도 잘 어울린다. 재킷의 색상이 화려한 경우에는 하늘색 등 밝은 색상을 선택해 조화롭게 연출한다. 캐주얼한 느낌의 재킷인 만큼 정장 구두보다는 스니커즈, 크로스백 등의 소품을 활용하면 좋다.

이번 여름 트렌드 연출로 제안된 실버룩은 내추럴한 외관과 광택감이 장점인 실크와 뉴질랜드 울을 통해 색감이 풍부하다. 클래식함이 느껴지는 마이크로 체크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어 가벼우면서도 세련된 수트 착장을 가능케 했다.

또 셔츠도 화이트나 밝은 블루 등으로 매치하고 실크 소재의 은색 타이로 실버룩을 완성할 수 있다.

캐주얼한 착장에는 레드나 옐로우 색이 가미된 패턴의 재킷과 그린이나 브라운 색 등 한층 화려해진 색상의 재킷이 함께 등장해 밝은 색상의 바지와의 매치하고 있다.

이너웨어 선택은 일반적인 셔츠보다는 스트라이프 등 패턴이 들어간 드레시한 셔츠나 깊은 브이넥과 라운드, 칼라(깃) 스타일 등 목 부분의 디자인이 다양한 니트류가 어울린다.

여름 재킷으로 트렌디한 리넨 재킷은 리넨 바지와 매치해 한 벌로 입어도 되고 반바지 등과 연출하면 해변에서의 리조트 웨어로도 멋스럽다. 특히, 상의와 하의를 각각 연출할 경우에는 리넨 바지는 하와이안 셔츠나 니트웨어로, 리넨 재킷은 청바지나 면소재 등 천연 소재의 하의와 자연스럽게 믹스매치할 수 있다.

캐릭터 브랜드에서는 구김이 많은 재킷은 물론, 컬러가 화려한 재킷이나 변형 재킷도 많이 선보였다. 아웃 포켓이 가슴 위에 위치하고 4~5버튼의 셔츠형 재킷은 라펠이 옷깃처럼 자연스럽게 접혀 스포티브하면서도 한층 캐주얼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자료제공 : LG패션(02-3441-8506) 제일모직(02-2076-6445) 코오롱패션(02-3677-7202)

박세은 패션칼럼니스트 suzanpark@dreamwiz.com

입력시간 2003/06/05 13:13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