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뉴스포탈 한국일보
일간스포츠
서울경제
KoreaTimes
대한항공 대우통신
주간한국  
www.hankooki.com  


 
주간한국 홈
구독신청
독자 한마디
편집실에서

 


   벤처 밸리 24시
   비만클리닉
   김동식문화읽기
   사이언스카페
   인터넷 세상
   한의학
   땅이름과 역사

맛이 있는 집 그림펀치 라디오 세상 스타 데이트 신나는 세계여행

[박나미의 홀인원] 싱글로 가는 길

‘내기 골프를 하면 돈 잃고 친구 잃어서 안 한다’는 아마 골퍼들이 많다. 돈을 따도 개운치 않고, 더구나 잃으면 기분 나쁘다.

하지만 정확히 얘기하면 돈을 많이 따서 친구를 잃은 아마 골퍼는 없다. 내기 돈 때문에 친구를 잃는다면 그 관계는 진정한 친구 사이가 아니다. 혹시 돈을 많이 따게 된다면 그만큼 더 베풀면 된다. 돈을 따서 찝찝하다는 것은 베풀지 않고 누군가의 주머니(?)로 바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사실 아마 골퍼 중에 내기 골프 싫어하는 사람치고 잘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내기 골프를 하면 기분을 망친다’는 말도 있지만 줄 버디를 하면서 매 홀 이기면 그보다 신나는 일이 어디에 또 있겠는가? 내기 골프를 할 때는 돈을 많이 잃을까 봐 두려워해선 안 된다. 안 지려고 안 뺏기려고 노력할 때 자기도 모르게 실력이 는다. 컨디션 조절을 위해 전날 과음(?)도 줄이게 되고, 골프장을 갈 때도 평소보다 더 연습을 하게 된다.

솔직히 내기에서 돈을 많이 잃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 더 열심히 노력해서 나중에 잘 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싱글 골퍼만 될 수 있다면 설령 ‘왕따 골퍼’가 되더라도 후회가 없을 것이다. 이런 원리는 프로 골퍼 세계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프로에서 잘 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동료 선수의 질투를 많이 받거나 약간 따돌림을 받는 선수들이 많다. 이처럼 어느 분야든 최고는 외롭다. 이런 고독함을 이겨 낼 수 있어야 진정한 정상에 오를 수 있다.

톱 프로중 J모, L모, K모 선두들은 혼자 투어 생활을 한다. 솔직히 성격 좋고 몰려다니기 좋아하는 선수는 톱 레벨에 있기 힘들다. 자신의 실력을 향상 시키려면 남들보다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몰려 다니거나 같이 다니면 자신에 대한 투자를 할 수 없다. 그 만큼 골프는 자신에게 얼마나 많은 시간을 투자하느냐에 달려있다.

그러기 위해선 혼자의 길을 택해야 한다. 혼자라는 것에 대한 두려움, 선수들 사이에서의 고립된 생활 등을 두려워하면 최고에 오를 수 없다. 아마 골퍼도 마찬가지다. 대충대충 어울려 골프를 치면 절대 일정 수준 이상으로 골프 실력이 늘지 않는다.

열악한 국내 여건에서 아마추어가 골프를 잘 친다는 것은 타고난 골프 천재가 아니면, 정신력이 무척 강한 사람이다. 그만큼 남이 안볼 때 피나는 노력을 했다는 증거다. 프로 선수들 중에서도 강한 정신력을 가진 선수가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는 경우가 많다.

솔직히 아무리 타고난 사람이라고 해도 오기와 끈기를 갖고 악착같이 달려드는 사람을 당할 순 없다. 싱글 골퍼가 되고 싶다면 주변 사람과의 경쟁을 두려워하지 말라. 골프를 잘 치고 싶다면 내 주위 사람들을 선의의 경쟁자로 인식하고 외길을 선택해야 한다.

골프는 자신을 위한 것이다. 매너도 중요하지만 요즘 아마 골퍼들은 자기 것을 버려가면서까지 남의 것을 생각한다. 골프는 매너가 기본이 되는 운동이지만 나의 즐거움을 택하려면 외로운 길로 가야 한다.

옛말에 “작은 부자에겐 시기하지만 큰 부자에겐 아부한다”는 말이 있다. 골프도 마찬가지다. 조금 잘 치면 시기와 질투 주위에서의 많은 태클이 들어오겠지만 정말 잘 치게 되면 우러러 보게 된다. 자 이제부터라도 마음의 경쟁자를 만들자. 그리고 이길 생각을 하자. 정신적, 육체적 노력이 합쳐질 때 큰 힘이 생긴다. 그것만이 싱글로 갈 수 있는 길이다.

박나미 nami8621@hanmail.net

입력시간 2003/06/10 15:23



 

◀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