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심오하면서 재미있는 '종교영화'

'칼바리' (Calvary) ★★★★
아동 성적학대에 관한 고발 다뤄
부정과 죄를 유머러스하게 고찰
신부역 글리슨 완벽 연기 감동적
아주 잘 만든 심오하고 재미있고 종교적이며 세속적인 다크 코미디다. 또한 추리물로 궁극적으로 생각에 잠기게 만드는 종교영화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주인공인 카톨릭 신부는 남이 저지른 죄를 대속하는 예수라고 하겠는데 이 역을 덩치가 큰 브렌단 글리슨이 완벽하게 소화해낸다. 영화제 수상감이다.

카톨릭 신부들의 아동에 대한 성적학대에 관한 고발을 다루면서 작은 마을 사람들의 부정과 죄에 대해 유머러스하게 고찰하고 있다. 이 작은 마을은 믿음을 일찌감치 잃어버린 타락한 이 세상의 축도라고 하겠다.

아일랜드의 한 작은 마을의 신부 제임스(글리슨)에게 고백성사를 하는 남자가 “내가 어렸을 때 신부로부터 당한 성적학대에 대한 복수로 당신을 다음 일요일에 죽이겠다”고 말한 뒤 떠난다. 여기서부터 미스터리와 함께 믿음과 용서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제임스는 신부가 되기 전 결혼을 해 장성한 딸 피오나(켈리 라일리)를 둔 과거 알코올 중독자다. 박식하고 믿음이 강하나 상소리도 서슴지 않는 세속적인 신부다. 그는 이제 성당에 나오면서도 믿음에 대해선 무관심한 마을 사람들을 하나씩 만나 그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자기에게 살인예고를 한 사람을 찾는다. 이 과정이 아주 상세하고 재미있게 묘사되는데 앙상블 캐스트의 연기가 뛰어나다.

아내(올라 오루크)가 동네 흑인 미캐닉(아이작 디 방콜레)과 바람을 피우는 정육점주인 잭(크리스 오다우드), 냉소적이면서 논쟁적인 의사 프랭크(에이단 질렌), 철저한 무신론자인 형사 스탠턴(게리 라이던), 가족을 비롯해 희망을 잃은 백만장자 마이클(딜란 모란), 자살로 삶을 마치려는 노 미국인작가(M. 에멧 월쉬) 및 폭력성을 억제치 못해 군에 입대하겠다는 마일로(킬리안 스캇) 등이 그들이다.

여기에 자살시도를 한 피오나가 아버지를 찾아오면서 제임스 신부의 과거가 드러난다. 그의 회한과 후회와 함께 딸과의 화해가 절경인 해안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그러면서 날짜는 일요일을 향해 하루 하루 넘어간다. 일요일 제임스 신부는 해변으로 내려 간다.

운명적인 기운이 가득한 영혼에 관한 얘기로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진행된다. 유머와 연민과 절망과 희망과 함께 희생과 용서로 매듭을 짖는다. 글리슨의 묵직한 체구가 풍기는 육중함과 깊이 패인 인상과 함께 영적인 심오한 연기가 감동적이다. 바다와 파도 그리고 거칠게 아름다운 내륙의 경치를 명암을 잘 살려 찍은 촬영과 음악도 훌륭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