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국내 500대 기업 평균 나이는?

설립 20년미만 '청년기업' 32.8%
청년기업은 대기업이 분할·설립한 회사가 104곳… 전체 63.4% 차지
순수하게 창업한 기업은 네이버와 엔씨소프트, 파트론 등 불과 19곳
70년 이상 기업10곳… 전체의 2%
국내 500대 기업의 평균 나이는 31.8세며, 설립 20년 미만인 '청년기업'이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청년기업의 63%는 대기업 그룹 계열사의 분할·설립회사며, 순수 자수성가형 창업은 12%에 그쳤다.

평균나이 10년 새 4.9년 증가

최근 CEO스코어가 매출기준 국내 500대 기업의 설립연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의 평균 나이는 31.8년으로, 10년 전의 26.9년보다 4.9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포춘 선정 미국 500대 기업의 평균 나이인 74세와 비교하면 42년 젊다.

가장 많은 기업이 분포한 나이 대는 10년 이상 20년 미만이었다. 현대글로비스(13년), 홈플러스(15년), LG생활건강(13년) 등 108개 기업이 속했다. 여기에 10년 미만 56곳을 포함한 설립 20년 미만의 청년기업은 총 164곳으로, 전체의 32.8%를 차지했다.

청년기업은 SK이노베이션(7년), 삼성디스플레이(2년) 등 대기업 그룹이 분할·설립한 곳이 104곳(63.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기업들이 새 업종 진출과 변신을 위한 노력을 비교적 활발히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순수 창업은 네이버(15년)와 엔씨소프트(17년), 파트론(11년) 등 19곳(11.6%)에 그쳤다. 최근 사기대출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모뉴엘(10년)도 여기에 포함됐다. 나머지는 외국계(13.4%), 공기업(8.5%), 인수·합작(3%) 등이었다.

국내 대표기업 대부분 40대

청년기업에 이어 40년 이상 50년 미만이 88곳(17.6%)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여기에는 삼성전자(45년), 현대자동차(47년), 포스코(46년), 현대중공업(41년), GS칼텍스(47년), 롯데쇼핑(44년) 등 국내 경제를 이끄는 대표 기업 대부분 포진했다.

이어 ▦20년 이상~30년 미만 79곳 ▦30년 이상~40년 미만 75곳 ▦10년 미만 56곳 ▦50년 이상~60년 미만 54곳 ▦60년 이상~70년 미만 30곳 순으로 기업 수가 많았다.

SK가스(29년), 신한카드(29년), 아시아나항공(26년) 등이 20년 이상~30년 미만이었고, 현대상선(38년), 현대모비스(37년), SK텔레콤(30년)은 30년 이상~40년 미만에 속했다.

설립 50년 이상~60년 미만 기업은 삼성생명보험(57년), 국민은행(51년), 현대오일뱅크(50년) 등이었고, 한화생명보험(68년), 현대제철(61년), 제일모직(60년) 등은 평균 나이가 60년~70년 미만이었다.

설립 70년 이상 장수 기업은 10곳으로 전체의 2%에 그쳤다. 1899년 설립된 우리은행이 115년으로 가장 많았고, 메리츠화재해상보험(92년)이 90년 이상을 기록했다.

유한양행(88년)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85년), CJ대한통운(84년), 두산(81년)이 설립 80년 이상이었고, 삼성물산(76년), 대림산업(75년), 신한은행(71년), 기아자동차(70년)는 70년을 넘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