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청년·고령층 대부업 연체율 크게 늘어나

대출심사 강화로 저신용자 대부업체 의존↑ 예상

상위 20개 대부업체 연체금액·연체율 모두 늘어

20대, 3년 새 연체율이 약 2% 증가

박찬대 의원 “청년·노년층 대부업체 연체율 늘어…대출목적·실태 점검 필요” 주장
  • 최근 3년 간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린 청년 및 고령층의 연체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3년 간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린 청년 및 고령층의 연체율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금융당국의 금융취약계층인 청년 및 노년층의 대부업체를 통한 대출실태에 대한 점검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2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상위 20개 대부업체의 대출잔액 및 연체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을 기준으로 상위 20개 대부업체 대출잔액은 8조 8146억원, 연체금액은 4318억원으로 평균 연체율이 4.9%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20개 대부업체의 연체금액은 2014년 2613억원, 2015년 3090억원에 이어 지난해 3858억원으로 증가했고 연체율도 2014년 3.8% 수준에서 올해 6월 말 4.9%로 증가하며 상승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대별 연체금액 및 연체율을 나눠 보면 모든 연령층에서 연체금액과 연체율이 늘어난 가운데 특히 20대 청년층과 70대 이상의 고령층에서 연체율 증가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연체금액은 2014년 308억원, 2015년 397억원, 지난해 453억원, 올해 6월 말 466억원으로 늘었고 연체율도 2014년 3.9%에서 2017년 6월 5.8%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3년 새 연체율이 2%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70대 이상은 대출잔액은 줄고 있었으나 연체율이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40대와50대가 평균 4% 안팎의 연체율을 기록한 반면 70대 이상은 지난해 기준 10.2%, 올해 6월말 기준 8.1%의 연체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업체별 연체율은 콜렉트대부가 12.7%(연체금액 179억원)로 가장 높았고 이어 스타크레디트대부 11.8%(216억원), 밀리언캐쉬대부 11.2%(147억원), 넥슨젠파이낸스대부 9.9%(135억원), 에이원대부캐피탈 9.8%(247억원) 순으로 확인됐다.

상위 5개 대부업체의 연체율은 아프로파이낸셜대부 5.3%(872억원), 산와대부 3.3%(830억원), 리드코프 6.8%(477억원), 미즈사랑대부 4.2%(136억원), 웰컴크레디라인대부 1.8%(68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은행은 신용등급이 높은 1∼3등급 고객들에게 대출을 많이 해주는 반면 대부업체들은 신용등급이 낮은 6∼8등급 고객에 대출이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이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등을 통한 대출심사를 강화해왔기 때문에 앞으로도 신용도가 낮은 고객들은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대부업체에 대한 의존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찬대 의원은 “해마다 대부업체의 연체금액이 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청년과 노년층에서 연체율이 늘고 있어 금융당국에서 이들의 대출목적 및 대출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해볼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