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비즈니스IN] 미래에셋대우 합병 후 최대 순익 올렸다

  • 미래에셋대우 사진=연합
미래에셋대우가 1·4분기 합병 이후 최대 순익을 기록하면서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3일 공시를 통해 “영업이익 1420억원, 세전 순이익 2247억원, 당기순이익 1682억원을 기록했다(연결재무제표 기준)”고 밝혔다. 전분기 대비 세전순이익 419.6%, 당기순이익 507.0% 각각 증가한 수치다.

세전 순이익 기준으로 살펴보면 합병 이후 최대 실적이다. 해외 법인 실적은 사상 최대 실적치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428억원의 세전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292.7%, 전년 대비 13.8%, 증가한 것이다.

미래에셋대우는 투자은행(IB)딜 소싱과 투자 비즈니스에 특화된 홍콩, 런던, 인도, LA법인이 전분기 대비 1846.7% 증가한 292억원, 현지 주요 로컬증권사로 성장한 브라질, 인도네시아, 베트남 법인 또한 현지 비즈니스 확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38.1% 늘어난 116억원의 세전 순이익을 기록했다. IB비즈니스 관련 순영업수익(수수료+기업여신수익)은 지난 2018 2·4분기 이후 4분기 연속 1000억원을 돌파했다.

투자자산의 가치 상승과 분배금/배당금 증가, 채권운용부문의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내면서 트레이딩 부문의 순영업수익도 1237억원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618.6% 늘어났다. 브로커리지와 자산관리(WM) 순영업수익은 887억원, 49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5.7%, 6.3% 늘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안정감 있는 수익구조를 갖춰 나가는 한편, 높은 성장세가 기대되는 해외 법인과 투자부문에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로 차별화된 수익원 확보에도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