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비즈니스IN] ‘완전민영화’ 우리금융, 국제자산신탁도 인수

  • 우리금융그룹이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의결했다.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최근 국제자산신탁 경영권 지분 65.74% 인수를 의결했다.

우리금융은 국제자산신탁의 대주주인 유재은 회장 측의 지분 중 44.47%를 우선 인수, 나머지 21.27%를 3년 후 인수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국제자산신탁의 자회사 편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이 보유 중인 국제자산신탁 지분 6.54%도 함께 인수할 방침이다. 금융지주회사법상 금융지주가 특정 회사를 자회사로 편입하려면 비상장사 기준으로 지분을 50% 이상 보유해야 한다.

우리금융은 유재은 회장 측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부동산신탁사 인수는 지난 4월 자산운용사 인수 성공에 이어 우리금융의 두 번째 인수·합병(M&A) 성과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국제자산신탁 인수 시 그룹 부동산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은행 등 그룹사와 함께 차별화된 종합 부동산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비은행 부문 확충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종합금융그룹으로서 경쟁력과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오는 2022년 완전 민영화될 전망이다. 지난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의 여파로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24년 만이다.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24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제167차 회의를 열고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방안을 심의·의결했다.정부는 현재 예금보험공사가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18.3%)을 내년 상반기부터 팔기 시작해 늦어도 2022년까지 전량 매각하기로 했다.

매각 방식은 매회 10% 범위 내에서 ‘희망수량경쟁입찰’을 먼저 실시하되, 유찰·잔여물량은 블록세일로 처리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에는 우리금융 자체 물량을 소화할 필요가 있는 만큼 예보 지분 매각은 내년부터 시작하게 됐다”며 “특별한 상황 변화가 없는 한, 일정한 간격을 두고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현웅 기자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