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피플IN]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IPO 2021년까지 늦춰졌으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회사의 기업공개(IPO)를 2021년까지 연기하길 바란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동남아시아 진출과 인공지능(AI) 시스템의 출시 등을 통해 지금보다 더 큰 기업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다.

FT는 지난 4일(한국시간)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의 최고경영자인 정태영 부회장이 ‘더 유리한 IPO 가격’에 도달하기 위해 (현대카드의) 상장을 2021년까지 늦추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정 부회장은 “2020년 전에 IPO를 준비하겠지만 그 때까지 IPO를 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현대카드는 최근 IPO를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지난달 25일까지 국내 주요 증권사에서 주관사 입찰제안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는 우선협상대상자(숏리스트)를 추린 뒤 프레젠테이션(PT)을 거쳐 주관사를 선정한다. 증권사가 평가한 현대카드의 기업 가치는 2조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가 IPO에 나서는 것은 재무적투자자(FI) 자금 회수를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2017년 글로벌 사모펀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지분율 9.99%)와 싱가포르투자청(9%), 알프인베스트파트너스(5%) 등은 GE캐피털이 보유한 현대카드 지분을 3766억원에 사들였다. 당시 평가한 현대카드의 회사 가치는 1조5612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 부회장이 현대카드의 몸값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 FT의 전언이다. FT는 “정 부회장이 지난달 한국 언론 등이 보도한 21억 달러(약 2조4300억원)보다 기업가치 평가액 보다는 더 많을 수 있다고 말하는 외에 다른 가격을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국내 카드사는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동남아 시장이다. 이를 위해 현대카드는 베트남 소매금융사 FCCOM의 지분 절반을 4190만달러(약 490억원)에 인수했다. 태국 금융사에 대한 합작 투자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FT는 보도했다.

정 부회장은 “자체적으로 3억달러(약 3500억원)를 들여 개발한 AI기반의 새로운 ‘엔진’이 내년에 출시되면 더 큰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해당 AI 시스템으로 처리한 수많은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맞춤형 제안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종혜 기자 hey33@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