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위메프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 소상공인 온라인 등용문 되다

판매수수료 0%, 1주 정산 등 혜택…시간당 약 24곳, 하루 약 192곳 입점
  • 위메프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 1주년. (자료 위메프)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중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온라인 시장 진입을 돕는 위메프 ‘신규파트너사 지원프로그램(이하 지원프로그램)’이 1주년을 맞았다. 위메프는 지원프로그램 시행 이후 1년 간 신규 입점한 파트너사가 4만7000곳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시간당(주 5일, 40시간 근무 기준) 약 24곳, 하루 약 192곳이 입점한 셈.

이 가운데 월 매출 1000만 원 이상을 달성한 업체는 무려 1700곳이다. 월 1억 원 이상을 달성한 업체도 200곳에 달한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부터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판매수수료 0%(결제실비 VAT 포함 4%) △1주 정산 △서버비 면제(월 9만9000원) 등의 혜택을 지원해왔다.

특히 낮은 수수료와 빠른 정산 혜택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원활하게 사업을 유지하고 상품을 공급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위메프는 입점·제휴 전문 상담 창구 구축, 상품 등록 플랫폼 업그레이드 등의 편의를 제공, 신규 파트너사들 온라인 시장 진출을 돕고 있다.

지난 4월 입점해 지원프로그램 혜택을 받은 여성의류 메이(MAY) 방진이 대표는 “위메프에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당시 위메프 지원프로그램이 초창기 사업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특히 주정산 혜택 덕분에 매주 많은 수량 주문이 들어와도 원활하게 상품을 공급할 수 있었고 결과적으로 6개월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누적 거래액 11억 원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위메프가 1년 간 지원프로그램 혜택을 받은 파트너사 데이터를 상세 분석한 결과 ‘식품/건강’ 카테고리에 가장 많은 파트너사가 입점했다. △잡화 △생활/주방 △의류/소호 △가구/홈/데코 카테고리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식품 구매 증가 및 건강 상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덩달아 해당 카테고리 신규 입점 파트너사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 분포 현황에서는 ‘경기’ 지역 신규 입점 파트너사가 가장 많았다. 서울(2위) 외 인천, 부산, 대구, 경남 등이 상위권에 분포하면서 여러 지역 파트너사들이 지원 혜택을 고루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 1년 간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파트너사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구조를 정착시켰다”며 “파트너사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힘입어 지원프로그램 신청 기간을 연장했고 소비자는 물론 파트너사들이 온라인 시장에서 가장 먼저 찾는 플랫폼으로서의 자리를 더욱 튼튼히 하겠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