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포스코 이사회, 차기 CEO 후보로 최정우 現 회장 추천

11일 이사회서 결의…내년 3월 주주총회·이사회 거쳐 최종 확정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포스코 이사회는 11일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최정우 현(現) 회장을 차기 최고경영자(CEO) 후보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의결은 사외이사 전원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보추천위)가 최 회장이 차기 CEO 후보로 적합하다는 자격심사 검토 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한 데 따른 것.

이사회는 지난달 최 회장 연임 의사 표명에 따라 후보추천위를 구성하고 최 회장을 차기 CEO로서 자격심사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후보추천위는 지난 한 달 동안 11차례에 걸쳐 투자회사, 고객사, 협력사, 전·현직 임직원 등 사내외 다양한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수행했고 7차례 회의를 열어 취임 이후 경영 개혁과 성과에 대해 객관적이고 면밀한 평가를 수행했다.

특히 5차 회의에서는 6시간에 걸쳐 최 회장을 직접 면담하며 그 간 성과와 향후 경영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분석과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2기 경영방향을 ‘혁신과 성장’으로 설명하고 경영관리 활동에 있어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철강, 인프라, 신성장사업 등 전 영역에 걸쳐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 즉 핵심경쟁력 향상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를 거쳐 회장으로 재선임된다.

정문기 이사회 의장은 “구조조정을 통해 그룹 내 사업의 균형적이고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했고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영여건 하에서도 철강 사업 회복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이차전지소재 등 신성장동력을 적극 발굴, 투자해 미래기업가치 향상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포스코의 장기적인 가치를 증진하고 경쟁력을 더 높일 수 있는 적임자라는데 후보추천위 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2월 제286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