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로봇기업 변신’ 현대차 “모빌리티 분야 넘어설 것”

11억 달러 규모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최종 합의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와 기업가치 제고 및 신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로보틱스 사업을 본격화한다.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 평화로운 삶이 보장되는 ‘인류를 위한 진보’를 슬로건으로 내세우면서다.

현대차는 모든 사람들이 한 차원 높은 경험과 기대 이상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신사업을 육성, 미래 세대들의 보다 안전하고 행복한 삶에 기여하려는 의지를 현실화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새로운 길을 제시하겠다”

  •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 사옥.
현대차는 그 일환으로 총 11억 달러 가치의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을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인수했다고 지난 11일 발표했다. 현대차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 80%, 소프트뱅크그룹은 지분 20%를 각각 보유하게 된다.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특히 정 회장취임 후 첫 대규모 인수·합병(M&A)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최종 지분율은 ▲현대차 30% ▲현대모비스 20% ▲현대글로비스 10% ▲정 회장 20%로 각각 구성될 예정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 회장의 지분 참여는 그룹이 앞으로 본격화할 미래 신사업에 대한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차원이다. 로봇 사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글로벌 우수 인력 확보, 우량거래처 유치 등에도 도움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차의 이번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합의는 글로벌 로봇 시장이 기술 혁신과 로봇 자동화 수요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대응책이다.

정 회장은 이날 “세계 최고 수준의 로보틱스 기술을 보유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현대차그룹이 지향하는 인류의 행복과 이동의 자유,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길을 제시할 것”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역량에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보틱스 기술이 더해져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 언택트로 대표되는 글로벌 메가 트렌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안전, 치안, 보건 등 공공영역에서도 인류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도 소감을 밝혔다. 그는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스마트 로봇 핵심 기업으로, 세계 유수의 모빌리티 기업인 현대차그룹과 함께 로봇 상용화 가속화에 나서게 돼 감격스럽다”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미래는 매우 밝으며 소프트뱅크그룹도 이들의 성공에 지속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플레이터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최고경영자(CEO) 역시 “현대차그룹과 함께 모빌리티 산업이 직면한 변화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첨단 자동화를 가능케 하겠다는 목표 실현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고객들을 위해 로보틱스 분야의 쉽지 않은 도전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가는데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현대차의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는 계약 체결을 비롯해 이후 한국, 미국 등 관련 정부 부처의 승인 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중으로 최종 마무리될 전망이다.

글로벌 로봇시장 어디까지

  • 4족 보행 로봇 스팟
친환경차·자율주행차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시대는 기존의 패러다임을 넘어선 새로운 제품과 제조 기술 및 서비스 등을 두루 요구하고 있다. 완전한 자율주행과 사물통신(V2X)을 통한 커넥티드 서비스 저변이 확대되고 고도화되기 위해서는 최첨단의 인지 및 제어 기술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 공통된 진단이다.

특히 로봇 기술은 각각의 부품을 완벽하게 제어해야 하는 것은 물론 주변의 상황 변화 등을 즉각 감지·대응하는 각종 기술이 융합된 영역이다. 업계가 현대차의 이번 결정에 대해 미래 모빌리티 및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와의 폭넓은 시너지를 기대하는 이유다. 물류·서비스 등 각종 산업으로의 확장도 용이하다.

최근 글로벌 로봇 시장은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세계 각국이 고령화 등으로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여파로 경제·사회 활동 전반이 콘택트에서 언택트로 빠르게 변모하고 있어 로봇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아울러 산업 현장에서는 일찍이 제조 로봇을 비롯해 물류 운송 로봇 등이 널리 활용되는 상황이다. 간단한 안내 및 지원, 헬스케어뿐 아니라 공사 현장, 재난 구호, 개인 비서 등 분야에서의 서비스 로봇 수요도 향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세계 로봇 성장은 2017년 245억 달러에서 연평균 성장률(CAGR) 22%를 기록, 올해에는 444억 달러 수준으로 커질 것이란 게 현대차 분석이다.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한 경제·사회적 패러다임이 전환함에 따라,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는 32%의 높은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해 1772억 달러 규모로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현대차는 밝힌다.

현대차 관계자는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로 전체 그룹 차원의 제조·생산, 기술 개발, 물류 역량에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자동차 분야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도심항공 모빌리티(UAM)·목적기반 모빌리티(PBV)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선도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급변하는 산업 환경 속에서 어떤 기업보다 빠르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통해서 모빌리티 분야를 넘어 전 산업 분야, 고객들의 모든 삶의 영역에 현대차그룹의 가치를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