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억의 LP여행] <영사운드> 안치행(上)
공연사업에 남다른 수완
불멸의 히트곡 <달무리>작곡


1972년 구성지고 경쾌한 노래들로 젊은 영혼들을 사로 잡았던 6인조 록 그룹 영사운드가 등장했다. 대표곡인 ‘등불’과 ‘달무리’는 30여년의 세월에도 생명력을 잃지 않는 한국 록의 불멸의 히트 넘버로 자리 잡고 있다. 외국곡 연주가 주류를 이뤘던 당시, 영사운드는 록 발라드 계열의 창작곡을 위주로 활동을 했던 중요 그룹이다.

리더는 70년대 중반에서 80년대 중반까지 조용필, 윤수일, 최헌, 주현미, 문희옥, 박남정 등 한국 대중 가요사에 걸출했던 스타들을 키워낸 음반제작자 겸 작곡가인 안치행이었다. 그는 일제 강점기 때 전남 진도 옆의 작은섬인 가사도에서 소장을 했던 부친 안보만 씨와 모친 장말진 씨의 3남 1녀 중 3남으로 1942년 1월 30일 태어났다.

6살 때 목포로 나와 가사도의 기억은 없다. 이후 초등학교 3학년때 익산으로 이사를 해 이리국민학교를 다녔다. 그 해에 한국전쟁이 터지면서 공부에 취미를 잃었던 그는 30살이 넘는 학생들이 즐비했던 이리 남성야간중학에 1회로 들어 갔다. 정학 중이던 이리농고2학년 때 황해악극단이 단원 실습생을 모집을 하자 집에서 운영했던 제과점에서 돈을 훔쳐 악극단을 따라 가출을 했다.

여수, 부산을 돌아 다니다 돈만 뺏기고 집으로 돌아 왔다. 어느 날 동네 아이들이 딱지 놀이를 하며 기타통에 딱지를 넣는 것을 보고 기타를 빵과 바꿨다. 지나가는 사람이 연주해 준 ‘타양살이’에 마음을 빼앗기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그 때부터 기타책을 구해 독학으로 기타를 치기 시작했다. 또 이리 원광대 관현악단에서 클라리넷을 불던 친구에게 악보 보는 법을 배웠다. 이후 7개월간 기타를 배위에 올려 놓고 잘 정도로 연습을 하자 “기타를 잘 친다”고 소문이 났다. 그래서 방 하나를 얻어 악기점에서 기타를 빌려다 기타 학원을 차렸다.

책 가방을 들고 다닌 적이 없던 문제아였던 그는 5년만에 학교를 졸업했다. 돼지를 몰고 제과점 앞을 지나가는 담임 선생님과 “대학을 안 갈 거니 오전 수업만 하기”로 합의 했던 것. 그는 이 때부터 타고난 사업적 수완을 발휘했다. 전북 이리, 군산을 비롯해 각 읍면에서 노래 자랑 대회를 개최하며 다녔다. 대회에 참가하는 가수들에게 참가비로 5백환을 받고 입상을 하면 기타 한대를 주는 식이었다. 추석때는 읍대항 노래 자랑 대회를 열어 짭짤한 수입을 올렸다. 하지만 학비를 모아 김제에 천막 극장을 차린 뒤 영화 ‘홀쭉이와 뚱뚱이’의 필름을 걸어 봤지만 쫄딱 망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기타를 정식으로 배워 보자는 생각으로 66년에 상경해 찾아갔던 곳은 을지로에 있던 이인성음악학원. 이인성은 60년대의 최고 기타리스트. 처음에는 그를 받아 주지 않으려 했지만 테스트 후 ‘서영춘과 그 일행’이 활약하던 악극단 20세기 컨츄리쇼 출연을 주선해 주었다. 악극단 기타리스트가 되어 태평, 노벨극장에서 공연을 했지만 스타 뒤에 가려져 기타만 치는 현실이 싫어 그만 두고 고교생 최헌, 펄씨스터즈 자매가 노래를 배우고 있던 이인성학원의 조교가 되었다.

당시는 비틀즈 열풍 시대. 별명이 조로였던 친구가 록 그룹 결성을 제안해 베이스기타 오덕기와 함께 3인조를 결성했다. 남산 팔각정 근처에 방을 얻어 녹음기로 팝송을 따며 2달간 레퍼토리 연습을 했다. 보컬인 조로가 그만두자 드러머와 보컬 유영춘 올갠 장현종 3명을 추가해 5인조 록그룹 ‘실버 코인스’를 결성해 미 8군 쇼 업체 화양과 9만원에 계약을 했다. 67년의 일이다.

오디션 결과는 최고등급인 더블A. 미8군 인기가수 김계자를 합류시키고 무용수를 영입해 패키지 쇼 팀을 구성해 전국의 미군 기지를 돌았다. 45분짜리 쇼단을 구성했던 당시 안치행은 기타 솔로 패키지쇼에서 터키행진곡을 연주해 미군들에게 “웨스 몽고메리 스타일의 재즈 기타리스트”로 불릴만큼 인기를 모았다.

67년 12월 30일 동두천 공연 후 귀경길에 사고가 났다. 술을 마셨던 미군 운전수가 눈길에 세 번 충돌을 해 안치행은 이마를 14바늘을 꿰맸고 조수 1명이 죽는 대형 사고였다. 5년 정도 미 8군 무대에서 활동을 하다 1970년 일반 무대인 조선호텔 옥상에 생긴 나이트클럽에 출연이 성사되었다. 팀이름도 영사운드로 변경했고 멤버 교체도 있었다. 리드기타 안치행, 보컬 유영춘, 키보드 장현종, 올갠 장성현에 탈퇴한 베이스 오덕기 대신 장대현과 드럼 박동수가 들어 왔다.

라틴 계열의 조용한 음악을 추구했던 영사운드의 대표곡 ‘달무리’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했던 동양 방송의 음악프로‘신가요 박람회’ 입상곡이었다. 응모를 통해 당선된 작사가 김주명의 가사에 작곡가 세 명이 경합해서 입상곡을 결정했던 독특한 프로그램이었다. 71년 포시즌에서 사회를 본 박광희 동양방송 PD의 소개로 참여한 안치행이 최초로 작곡한 곡은 ‘달무리’, 두 번째 ‘고향의 벗’, 세 번째가 ‘등불’이었다.

72년 명동장의 연예상무 이종범과 인연을 맺고 명동 오비스 캐빈과 소공동의 생음악 살롱 포시즌 양쪽에서 활동을 했다. 젊은층에게 인기가 높아지자 1972년 오아시스에서 데뷔음반‘히트 퍼레이드’를 발표했다. 이어서 73년에는 '장미리'와 '영사운드'의 슬플릿 음반을 성음사에서 발매했다. 이후 영사운드는 동양방송의 프로그램 ‘오라 오라 오라’의 전속 밴드가 되었다. 73년부터 74년까지 방영되었던 그 프로는 쇼 연출의 귀재였던 조용호 PD가 제작·연출을 맡아 젊은층의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던 프로그램. MC는 포크가수 서유석과 양희은이었다.

입력시간 : 2004-12-29 11:5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