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정체불명의 청취자로부터 협박 전화… '심야의 FM'

5년간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DJ 선영(수애)은 딸의 건강이 악화되면서 일을 그만두기로 한다. 완벽주의자인 만큼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어하는 선영.

하지만 마지막 방송은 그녀의 뜻대로 되지 않고, 심지어 정체불명의 청취자 동수(유지태)로부터 협박 전화를 받게 된다. 자신이 시키는 대로 방송하지 않으면 가족을 죽이겠다는 동수와 그것을 청취자에게 들키지 않아야 하는 선영 간의 팽팽한 긴장감이 스튜디오를 가득 채우고, 프로그램은 악몽으로 변해 간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