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준기 "아랑사또 나가신다"

제대후 첫작품 사극으로 인사… 신민아와 호흡
배우 이준기가 2년 6개월 만에 돌아왔다.

2010년 군입대와 함께 휴식기에 돌입했던 이준기가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아랑사또전'(극본 정윤정ㆍ연출 김상호)을 들고 팬들 곁으로 다시 왔다. 그 사이 이준기는 더 남자다워졌고, 30대가 됐다. 그만큼 차기작을 고르는 데도 신중했다.

"전역 후 첫 작품이어서 신경이 많이 쓰인 것이 사실이다. 현장에서 감을 찾아서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 같이 연기하는 분들의 힘을 받아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현장의 1분, 1초가 소중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이준기는 한층 더 날렵해진 모습이다. 쉬는 동안 찐 군살을 쏙 빼고 다시 카메라를 바라보는 이준기는 여전히 강렬하고 생기 넘친다. 그는 "폭염 덕분에 다이어트도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현장에 앉아 있으면 땀이 줄줄 흐른다. 이와 함께 살도 빠지고 불순물도 배출하는 것 같다. 액션 장면도 많아 힘이 들지만 체중 감량 효과까지 보고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볼거리가 많은 드라마인 만큼 시청자들도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이준기는 유독 사극과 인연이 깊다. 영화 '왕의 남자'로 1,200만 관객을 모으며 스타덤에 올랐고 SBS 드라마 '일지매'에서도 발군의 연기력을 뽐냈다. '아랑사또전'에서는 귀신을 볼 수 있는 사또 은오 역을 맡아 '사극 불패 신화'를 잇겠다는 각오다.

"또 사극에 출연한다는 부담이 없지 않다. 하지만 운이 좋게도 사극이 잘 됐고. 각인이 됐다. 정통사극의 범주에서 벗어나 색다른 소재가 있다면 다시 사극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아랑사또전'을 보게 됐다. 원래는 현대극이 하고 싶었지만 이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새로운 한국형 판타지가 될 것이다."

이준기는 이번 작품에서 신민아와 호흡을 맞춘다. 군복무 시절 신민아가 출연했던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TV로 봤던 이준기는 '아랑사또전'을 통해 남녀 주연배우로 조우하게 됐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보며 재미있게 연기를 잘 하는 여배우라 생각했다. 예뻐 보이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작품의 진정성에 다가가려는 모습을 봤다. 여배우가 어려운 연기에 도전할 때 신뢰가 간다. 때문에 나 역시 지지 않기 위해 더욱 열심히 하게 된다."

'아랑사또전'은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사또 은오(이준기)와 기억상실증에 걸린 원귀 아랑(신민아)이 벌이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두 사람 외에 유승호 박준규 박정수 권오중 연우진 황보라 등이 출연하는 '아랑사또전'은 15일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